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비축유 442만 배럴 방출 결정…IEA와 협의

송고시간2022-03-05 07:06

댓글

회원국 총 6천171만배럴 방출…미국이 절반 규모

휘발유 가격 상승세
휘발유 가격 상승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국제유가 급등 여파로 휘발윳값이 오르고 있는 2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게시 돼 있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2.88원 오른 L당 1766.20원이다. 2022.3.2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정부는 국제에너지기구(IEA)와 협의해 비축유 442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IEA 회원국들은 앞서 지난 1일 열린 장관급 이사회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석유 가격 급등뿐만 아니라 공급 차질 발생 가능성도 심화됐다는 인식 공유 하에 총 6천171만 배럴 규모의 비축유 방출에 합의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제유가는 최근 배럴당 112.93달러(브렌트유 기준)까지 치솟으며 2014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산유국들이 추가 증산을 계획하고 있으나 공급 부족분을 충족하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라는 것이 IEA의 판단이다.

이런 상황에 대한 IEA 회원국 간 후속 논의를 거쳐 우리나라의 방출 규모는 442만 배럴 수준으로 결정됐다.

미국은 총 방출물량의 절반가량인 3천만 배럴을 방출할 예정이다.

정부의 이번 비축유 방출은 지난해 12월 미국, 일본 등과의 공동 방출에 동참한 이후 석 달 만에 추가적으로 시행하는 조치다.

정부는 비축유 방출을 통해 국내외 석유시장의 안정을 도모하는 동시에 에너지 자원이 지정학적 도구로 활용돼서는 안된다는 미국 등 IEA 회원국들의 결의에 같이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아울러 이번 방출 이후에도 국가별 IEA 석유비축량 권고기준인 90일 이상분을 상회하는 물량을 보유해 추가적인 석유 수급위기 발생시에도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