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식량위기 현실화?…세계 식료품가격 집계이래 최고치(종합)

송고시간2022-03-05 14:27

댓글

2월 세계식량가격지수 140.7…"전쟁 길어지면 더 오를 수도"

우크라 사태 긴장 고조…유가·금·곡물 가격 '들썩' (CG)
우크라 사태 긴장 고조…유가·금·곡물 가격 '들썩'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이영섭 기자 = 세계 식량 가격이 지난달 기록적인 상승세를 보이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여파로 세계 식량 위기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FFPI)는 140.7를 기록해 1996년 집계 시작 이래 역대 최고치에 달했다.

식량가격지수는 2002∼2004년 식량 가격의 평균치를 100으로 정해 현재의 가격 수준을 지수로 표현한 값이다.

2월 지수는 전월(135.4) 대비 3.9%, 전년 동기대비 24.1% 각각 상승했다. '아랍의 봄' 사태로 국제 식량 가격이 급등했던 2011년 2월 지수보다도 3.1포인트 높다.

설탕을 제외한 모든 품목의 가격지수가 상승했으며, 특히 유지류와 유제품 지수의 상승률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러시아·우크라이나산 밀과 우크라이나산 옥수수의 수출에 불확실성이 예상되면서 곡물 가격지수가 3.0% 올랐다. 양국은 세계 밀 수출량의 29%를 차지한다.

식물성 기름과 유제품 가격지수는 각각 8.5%, 6.4% 상승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해바라기유 수출의 80%를 담당한다.

더욱이 2월 지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 상황을 주로 반영한 것인 만큼 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지수가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FAO는 "식량 가격 상승이 코로나19에서 회복 중인 세계 경제에 인플레이션 부담을 키울 수 있다"며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나라의 빈곤층을 위기에 몰아넣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식량안보를 강화하려는 각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헝가리 농부무는 이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식량 가격 상승을 이유로 모든 곡물 수출을 즉각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주요 곡물 수출국 중 하나인 아르헨티나는 밀의 자국 내 공급 보장과 파스타 가격 안정을 위한 제도 마련에 나섰으며, 최대 밀가루 수출국 중 하나인 터키도 곡물 수출에 대한 정부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몰도바는 이달부터 밀, 옥수수, 설탕 수출을 일시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한국도 국제곡물 수급 불안에 대비해 사료와 식품 원료구매자금 금리를 인하했고, 사료곡물을 대체할 수 있는 원료의 할당물량을 늘리는 등 대응책을 시행하고 있다.

scite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