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상문, 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 2R 공동 6위…선두와 3타 차

송고시간2022-03-05 08:25

댓글
배상문의 경기 모습.
배상문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상문(36)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7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6위에 올랐다.

배상문은 5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골프클럽(파72·7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라 모처럼 PGA 투어 대회 상위권 입상 가능성을 밝혔다.

2013년과 2014년에 PGA 투어에서 1승씩 거둔 배상문은 2015년 입대하며 상승세를 잇지 못했다.

2017년 전역한 배상문은 2018년 9월 PGA 2부 투어 대회에서 한 차례 우승했으나 이후 PGA 정규 투어 시드를 유지하지 못하고 최근 2부 투어에서 주로 활약하고 있다.

배상문이 PGA 투어에서 10위 내 성적을 낸 것은 입대 전인 2015년 8월 더 바클레이스 공동 6위가 마지막이다.

사실 이번 푸에르토리코 오픈은 같은 기간에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천200만달러)이 열려 상위권 선수들은 거의 출전하지 않았다.

상위 랭커들이 대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로 몰린 덕에 배상문에게도 PGA 투어 대회 출전 기회가 왔고, 6년 6개월 만에 PGA 투어 대회 톱10 진입도 바라보게 됐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로 3타를 줄인 배상문은 13, 14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와 주춤했으나 이후 15번 홀(파5) 버디로 만회하고, 17번 홀(파4) 버디와 18번 홀(파5) 이글로 깔끔한 마무리를 했다.

아내를 캐디로 동반한 라이언 브렘(미국)이 11언더파 133타로 1타 차 단독 선두다.

교포 선수인 마이클 김(미국)이 고다이라 사토시(일본), 맥스 맥그리비(미국)와 함께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강성훈(35)이 7언더파 137타로 공동 14위, 노승열(31)은 3언더파 141타로 공동 42위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