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전투표] "아픈 사람들인데" 긴 행렬에 확진 유권자들 '항의'(종합)

송고시간2022-03-05 19:20

댓글

절차 복잡하고 임시 기표소에 투표함 없어 혼선…7시 돼서야 투표 마무리

[사전투표] 길게 늘어선 확진ㆍ격리자투표 대기 줄
[사전투표] 길게 늘어선 확진ㆍ격리자투표 대기 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유권자 임시기표소에서 확진ㆍ격리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2.3.5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아픈 환자들인데 이렇게 오래 줄을 세워두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요?"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유권자 임시 기표소에서는 투표하러 온 시민들의 항의가 터져 나왔다.

이날 확진 유권자 사전투표는 크게 네 단계로 진행됐다.

확진 유권자는 4층 대회의실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와 분리된 전북도청 출입문 주변 천막에 줄을 섰다.

투표사무원은 이곳에서 신분증과 확진 문자로 투표자 신원을 확인한 뒤, 확진자의 신분증을 들고 4층 사전투표소로 올라가 투표용지를 받아왔다.

투표용지를 받아든 확진자는 따로 마련된 기표소에서 투표하고 봉투에 담아 투표사무원에게 전달했다. 이후 투표사무원이 다시 4층으로 가 투표함에 넣었다.

여러 단계에 걸쳐 투표를 진행하다 보니 오후 5시 40분께야 첫 확진자가 투표했다.

투표 마감 시간인 오후 6시에도 대기하던 100여명 대부분이 투표를 마치지 못했다.

확진자인 엄마와 함께 사전투표소에 온 A씨는 "오후 5시부터 투표가 가능하다고 해서 10분 일찍 왔는데, 이 추운 날씨에 엄마가 밖에서 50분째 기다리고 있다"며 "준비가 전혀 안 돼 있는 것 같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투표함이 임시 기표소에 마련돼있지 않다 보니 고성을 지르는 유권자도 있었다.

한 유권자는 "우리 투표용지가 제대로 투표함에 넣어지는 거 맞냐"면서 "4층에 올라가 직접 투표함에 넣고 싶다"며 투표사무원에게 격앙된 목소리로 항의했다.

다른 투표자들도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느냐", "아픈 사람들을 이렇게 오래 세워 도도 되는 거냐"며 격앙된 목소리로 항의했다.

[사전투표] 방역복 입은 투표사무원
[사전투표] 방역복 입은 투표사무원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유권자 임시기표소에서 투표사무원이 방역복을 입고 안내하고 있다. 2022.3.5 warm@yna.co.kr

혼선은 오후 6시 30분께야 정리됐다.

미확진자 사전투표가 완료되자 현장 관계자들은 확진자들의 투표 장소를 4층 대회의실로 옮겼다.

1시간 넘게 기다리던 확진자들은 이곳에서 일반 사전투표와 같은 방식으로 투표했다. 4층부터 1층 현관까지 길게 늘어선 줄이 그제야 빠르게 줄며 오후 7시께 사전투표가 마무리됐다.

전북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후보자를 대리해서 각 정당의 참관인들이 투표사무원과 함께 감독하고 있기 때문에 투표용지가 중간에 분실될 일은 없다"면서 "투표함과 투표용지 발급 기계 설치 절차가 복잡해 임시 기표소에 추가로 설치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역에 초점을 맞춰서 투표가 이뤄지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절차를 마련할 수밖에 없었다"며 "투표 날에는 투표용지를 발급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혼선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