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상문, 푸에르토리코오픈 3R서 4타 잃고 공동 44위

송고시간2022-03-06 07:38

댓글

강성훈은 공동 22위

배상문의 티샷.
배상문의 티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배상문(36)이 모처럼 찾아온 상위권 입상 기회를 이어가지 못했다.

배상문은 6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70만달러)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2라운드를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랐던 배상문은 공동 44위(4언더파 212타)로 내려앉았다.

PGA투어에서 2승을 올린 배상문은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뒤에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2부투어에서 주로 뛰며 간간이 PGA투어 대회에 나서고 있다.

푸에르토리코 오픈은 같은 기간에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치러지는 특급 대회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천200만 달러)에 나갈 수 없는 하위권 선수들만 출전해, 배상문에게는 기회다.

이날 아이언샷이 흔들린 배상문은 무려 7개의 보기를 쏟아냈다. 버디는 3개를 잡아냈다.

강성훈(35)도 한 타도 줄이지 못해 공동 22위(7언더파 209타)로 순위가 하락했다.

1타를 잃은 노승열(31)은 공동 54위(2언더파 73타)로 밀렸다.

라이언 브렘(미국)은 4타를 줄여 이틀째 선두(15언더파 201타)를 이어갔다.

교포 마이클 김(미국)이 3타 뒤진 2위(12언더파 204타)로 추격했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