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테슬라 원통형 배터리, 전기차 시장의 '게임 체인저' 될 것"

송고시간2022-03-07 06:00

댓글

한국자동차연구원 보고서…"양산하면 원가 경쟁력 개선"

원통형 배터리
원통형 배터리

[테슬라 '배터리 데이' 유튜브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테슬라가 양산을 계획 중인 중대형 원통형 배터리가 전기차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잠재력이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한자연)은 7일 산업동향 보고서를 통해 "전기차 업계는 테슬라 '4680 배터리' 대량 양산 이후를 대비할 것"이라며 "이 배터리가 향후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좌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름 46㎜, 길이 80㎜를 뜻하는 4680 배터리는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는 5배, 출력은 6배 각각 높이고 주행거리를 16% 늘린 것이 특징이다.

한자연은 중대형 각형과 파우치형에 집중하는 배터리사들이 테슬라가 제시한 중대형 원통형에 상응하는 고속 공정에 집중할 것인지, 원통형 배터리를 개발할 것인지 선택의 갈림길에 설 것으로 전망했다.

한자연은 "기존 중대형 각형과 파우치형을 사용하는 완성차 기업들은 원가 절감이 된 중대형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와의 가격 경쟁에서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현재로서는 원가와 양산성 등 넘어야 할 장벽이 존재한다"며 "현존하는 이차전지 기술을 활용한 배터리 설계의 개선과 경제성 개선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자연은 "테슬라는 4680 배터리 개발을 통해 원가절감 효과를 노린 것"이라며 "대량 양산에 성공하면 생산성과 원가 경쟁력을 유의미하게 개선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배터리 가격이 전년 대비 하락하지 않는 첫해가 될 전망이다.

한자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발생한 공급망 교란과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배터리 가격 하락 속도가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자연은 "테슬라는 2025년까지 배터리 가격을 60달러/kWh까지 낮출 계획"이라며 "전기차 생산원가의 40%에 이르는 배터리 기술의 내재화를 통해 완성차 기업으로서의 기술 최적화와 원가 통제력 유지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