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또 김정은 추켜세우기…"북한 완벽통제·엄청나게 터프"

송고시간2022-03-07 05:34

댓글

"F-22 전투기에 중국 국기 붙여 러 폭격해야" 부적절 농담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도발 행위를 칭찬해 논란이 됐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재임 시절 이른바 '러브레터'를 주고받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추켜세웠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공화당 고액 기부자 회합에서 김 위원장을 언급, "엄청나게 터프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의 장성과 관료들이 김 위원장에게 굽신거리는 상황을 묘사하며, 김 위원장이 나라를 완전히 장악했다고 평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의 부하들은 차렷 자세로 앉아 있었다"며 "내가 측근들을 보면서, 나도 내 주변에서 저렇게 행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산 것으로 보도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와 같은 해 6월 판문점에서 두 차례 더 김 위원장을 만났다.

첫 회담에선 북미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트며 한반도 평화에 새 전기를 마련할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대북 경제제재 해제를 둘러싼 이견 등으로 베트남 회담 결렬 이후 남북미 대화는 교착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에도 퇴임 직전까지 김 전 위원장과 친서를 주고받는 등 관계를 유지해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친서를 주고받은 사실을 공개하는 등 북한과의 관계를 자신의 치적으로 꾸준히 내세워왔다.

또 그는 퇴임 후 이 편지를 포함한 일부 문서를 사저인 플로리다의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했다 회수 조치됐고, 하원 의회 난입 조사특위가 당시 백악관 기록물을 제출받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며 법 위반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을 '천재'로 칭찬했다가 뭇매를 맞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은 "내가 대통령이었다면 푸틴이 저러지 않았을 것"이라며 비슷한 입장을 견지했다.

또 이번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농담 소재로 삼아 또다른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행사에서 "미국은 F-22 전투기에 중국 국기를 붙여 러시아를 폭격해야 한다"며 "그리고 나서 우리가 하지 않았다, 중국이 했다고 말하면 그들이 서로 싸우기 시작할 것이고 우리는 뒷짐 지고 구경만 하면 된다"고 발언했다.

일각에선 군통수권자였던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물론이고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도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250명의 고액 기부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84분간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발언의 상당 부분을 '선거 사기' 주장을 되풀이하는 데 할애했다고 WP는 전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