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성훈,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공동 22위…브렘 투어 첫 우승

송고시간2022-03-07 06:49

댓글
강성훈의 타샷.
강성훈의 타샷.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강성훈(35)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70만달러)을 공동 22위로 마무리했다.

강성훈은 7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7언더파 209타를 때려 공동 22위였던 강성훈은 이날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를 기록했지만 순위 변동 없이 공동 22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성훈은 상위 랭커들이 대거 빠진 이번 대회에서 10위권 진입을 노렸지만 공동 7위(11언더파 277타)권 선수들에 2타 차로 뒤져 아쉬움을 삼켰다.

푸에르토리코오픈은 같은 기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치러지는 특급 대회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천200만 달러)에 나갈 수 없는 하위권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안 대회'다

강성훈의 22위는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이다.

이번 대회서 모처럼 상위권 입상 기회를 노렸던 배상문(36)은 최종 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50위에 머물렀다.

마지막 날 1타를 줄인 노승열(31)도 공동 55위(3언더파 285타)로 상위권과는 거리가 멀었다.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라이언 브렘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라이언 브렘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2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선 라이언 브렘(미국)이 사흘 연속 선두를 유지하며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내 PGA 투어 첫 승을 올렸다.

2016-2017시즌 데뷔한 뒤 톱10에 한 번도 들지 못했던 브렘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년짜리 투어카드를 획득하게 됐다.

14언더파 274타를 때린 맥스 맥그리비(미국)가 2위, 13언더파 275타를 친 브랜던 우와 토미 게이니(이상 미국)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