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러 거주 가족·친척 전쟁 안믿어"…우크라인들 당혹

송고시간2022-03-07 10:19

댓글

언론 통제에 '제한적 군사 작전' 등 러 정부 발표 곧이곧대로 믿어

러군 포격에 무너진 집 옆에서 망연자실한 우크라 남성
러군 포격에 무너진 집 옆에서 망연자실한 우크라 남성

(키이우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인근 호렌카에서 한 남성이 러시아군의 포격에 무너진 집 옆에서 두 팔을 벌린 채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 열하루째인 이날 러시아군은 무차별 포격과 공습을 지속해 민간인 사상자와 민간 시설 피해가 속출했다. 2022.3.7 sungok@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삶의 터전을 잃는 등 참혹한 피해를 겪고 있지만 정작 러시아에 사는 가족들과 친척 상당수는 이를 믿지 못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했던 미샤 카치우린은 러시아군 공격이 있은 지 4일이 지나도록 러시아에 있는 아버지가 자신의 안전을 걱정하는 연락을 하지 않자 먼저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렸다.

그는 아버지에게 "아내와 아이와 함께 대피하는 중이다"며 "모든 것이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들의 말을 선뜻 믿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우크라이나 서부 테르노필에 머무는 카치우린은 당시 상황을 두고 "아버지는 소리를 지르며 우크라이나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설명했다"며 "아버지는 러시아가 탈나치화를 위해 전쟁을 벌인 것으로 알았다"고 NYT에 말했다.

또 따른 전쟁 피해자 발렌티나 크레무르도 이와 유사한 일을 겪었다.

그녀는 전쟁 발발 후 러시아에 있는 남동생과 언니에게 '러시아군 폭격으로 아들이 키이우 인근 대피소에서 며칠을 보냈다'고 편지를 썼다.

하지만 그녀의 가족들은 키이우는 평온하며 아무도 폭격을 당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또 러시아군이 정밀하게 군사시설만 공격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 러시아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인들 친척은 1천100만 명 정도로 추정되며 다수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탈나치화를 위해 현지에서 제한적인 특수 작전을 펼치고 있다는 등의 정부 발표를 믿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또 이러한 사실이 러시아 정부가 국민들에게 일방적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언론을 통제하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현재 러시아 TV에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인근을 폭격하거나 하르키우(하리코프), 마리우폴 등 공격으로 폐허가 된 도시들을 보여주지 않는다.

또 러시아군 사상자 현황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전시위 모습도 찾아볼 수 없다고 한다.

대신 방송들은 러시아군이 성공적으로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는 등 긍정적인 소식만 전하고 있다.

지난 4일 러시아 정부는 통제되지 않는 정보를 차단하기 위해 페이스북과 트위터 접속도 차단했다.

이런 까닭에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에 있는 친척들이 현지 상황의 심각성을 모르고, 고국에서 일어나는 인명 피해 등에 대한 동정심도 내비치지 않는다고 했다.

오히려 "러시아군은 사람들을 돕고 있으며, 따뜻한 옷과 음식도 나눠준다"는 당혹스러운 반응도 나온다고 전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현지 참상은 비참한 것이 사실이다.

러시아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곳곳이 파괴되고 지금도 현지 시민들은 목숨을 건 탈출에 나서고 있다.

유엔은 러시아군 공격으로 최근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35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한다. 또 실제 피해 규모는 더 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수도 키이우 외곽에 자주포 배치하는 우크라군
수도 키이우 외곽에 자주포 배치하는 우크라군

(키이우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6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키예프) 인근에서 자주포 진지를 구축하고 있다. 2022.3.7 jsmoon@yna.co.kr (끝)

su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