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피란길 오른 아동 40만명…질병·굶주림에 노출"

송고시간2022-03-07 11:11

댓글

세이브더칠드런 "영하권 날씨에 저체온증 호소…음식·숙소 지원 절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모국을 떠난 안나(29) 씨는 4살 딸, 2살 아들과 함께 국경을 넘어 최근 루마니아에 도착했다. 이들은 고향 인근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시설이 폭격을 당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소식을 듣고 탈출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7일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의 인터뷰에서 "집 근처에서 잇달아 폭탄이 터졌고 공항도 폭격을 당한 데 이어 원전 부근에서 전투가 벌어졌다"며 "옷 몇 벌과 의약품만 챙겨서 간신히 탈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폭발음을 연이어 들었던 아이들은 여전히 공포를 호소한다"며 "빨리 전투가 끝나서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처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아동 40만여 명이 피란길에 오르면서 납치, 학대, 질병, 굶주림 등의 위험에 노출됐다고 경고했다.

유엔에 따르면 최근 모국을 떠나 루마니아, 폴란드, 몰도바, 헝가리, 슬로바키아, 리투아니아 등으로 피란 온 우크라이나인은 1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 가운데 약 40%는 아동으로 추정된다"며 "문제는 납치와 성폭력, 학대, 심각한 심리적 스트레스에 무방비로 노출됐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영하권 날씨에 보호시설을 구하지 못해 저체온증 등을 호소하는 아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들에게 음식과 식수, 숙소 등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우크라이나 아동과 가족에게 심리 상담과 교육, 비상식량, 개인위생 도구 등을 지원하기 위해 1천900만 달러(약 232억 원)를 목표로 모금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며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루마니아 국경에서 세이브더칠드런이 나눠준 긴급 물품을 받은 가족.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우크라이나-루마니아 국경에서 세이브더칠드런이 나눠준 긴급 물품을 받은 가족.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shlamaz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