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우크라 영부인 "러시아군의 아동살해 참상 보도해달라"

송고시간2022-03-07 15:28

댓글

젤렌스카 여사, 사망 우크라 어린이 사진과 함께 인스타에 호소문

2022년 3월 6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호소문. [젤렌스카 여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2년 3월 6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호소문. [젤렌스카 여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6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목숨을 잃고 있는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참상을 보도해 줄 것을 세계 언론에 호소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 어린이 5명의 사진과 함께 세계 언론인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한 호소문을 게재했다.

생후 18개월에서 14살 사이인 이 어린이들은 러시아군이 쏜 포탄이나 파편에 맞거나 피난 중 총격을 당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젤렌스카 여사는 "어린이 최소 38명이 이미 목숨을 잃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사망자 수가 늘고 있을 수 있다"면서 "러시아인들이 자국군은 민간인을 해치지 않는다고 말한다면 이 사진들을 보여주라"고 말했다.

그는 최전선이 된 일부 도시에선 "수백 명의 어린이가 지하실에서 물도 치료도 없이 죽어가고 있다"면서 "얼마나 많은 어린이가 더 죽어야 러시아 병사들은 총격을 멈추고 (민간인 대피를 위한) 인도적 통로를 허용할 건가"라고 규탄했다.

그는 이어 세계 언론인들에게 "러시아인 침략자들이 우크라이나 어린이를 죽이고 있다는 끔찍한 진실을 말해달라"고 호소했다.

나토 회원국들에는 우크라이나 상공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해 러시아군의 폭격을 막아줄 것을 촉구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우리 어린이들을 구해달라. 왜냐면 그것이 내일 당신들의 어린이들을 구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