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리패션위크 주름잡은 K패션쇼…국내 디자이너 4명 참여

송고시간2022-03-08 06:00

댓글

현지 패션업계 관계자 150명 방문해 '관심'…"글로벌 성장 가능성"

파리패션위크 두칸(DOUCAN) 패션쇼
파리패션위크 두칸(DOUCAN) 패션쇼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프랑스 파리에서 6일(현지시간) 열린 국내 디자이너 4명의 'K-컬렉션 패션쇼'가 현지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서울시가 8일 전했다.

시에 따르면 이 패션쇼는 세계 4대 패션위크로 꼽히는 파리패션위크 행사로, 세계적인 명품 패션쇼장인 브롱나이궁에서 열렸으며 '잉크', '라이', '분더캄머', '두칸' 등 4명의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는 프렝땅, 봉마르쉐 등 주요 바이어 40개사를 포함해 현지 패션매체 보그, 엘르, 하퍼스바자 등 관계자 약 150명이 참석했으며 파스칼 모란드 파리패션협회장(FHCM)은 한국 디자이너들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시는 전했다.

파리패션위크 패션쇼. 왼쪽부터 라이(LIE), 분더캄머(WNDERKAMMER), 잉크(EENK)
파리패션위크 패션쇼. 왼쪽부터 라이(LIE), 분더캄머(WNDERKAMMER), 잉크(EENK)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는 서울패션위크 이름으로 지원 중인 국내 디자이너의 해외 진출이 작년 런던패션위크(9월 17∼21일)에 이어 올해 파리패션위크(2월 28일∼3월 8일) 참여로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파리패션위크 기간에 열린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서는 서울패션위크 전용관을 운영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9개가 참여해 전 세계 바이어와 수주 상담을 했다.

한편 올해 '2022 F/W 서울패션위크'는 이달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유튜브와 네이버TV 등 온라인 채널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다.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런던, 파리는 물론 뉴욕 밀라노까지 전 세계 4대 패션위크에 우리 디자이너를 모두 진출시켜 세계적인 수준의 우리 디자인 경쟁력을 알리고, 궁극적으로 서울의 패션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패션위크 참석 디자이너(TRANOI MULTIBRAD FW22) 단체사진(왼쪽부터 두칸 최충훈, 잉크 이혜미, 라이 이청청, 분더캄머 신혜영)

파리패션위크 참석 디자이너(TRANOI MULTIBRAD FW22) 단체사진(왼쪽부터 두칸 최충훈, 잉크 이혜미, 라이 이청청, 분더캄머 신혜영)

m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