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한국 비우호국가 지정…각종 제재 예상(종합)

송고시간2022-03-07 21:43

댓글

미·영·일· EU 등 포함…비우호국에 외화채무 루블화 상환 허용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습니다.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모스크바 AP=연합뉴스]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습니다.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모스크바 AP=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한국을 비우호국가로 지정했다.

러시아 정부는 7일(현지시간) 정부령을 통해 자국과 자국 기업, 러시아인 등에 비우호적 행동을 한 국가와 지역 목록을 발표하면서 이 목록에 한국을 포함했다.

목록에는 또 미국, 영국, 호주, 일본,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 캐나다, 뉴질랜드, 노르웨이, 싱가포르, 대만, 우크라이나 등이 들어갔다.

비우호국가 목록에 포함된 국가들에는 외교적 제한을 포함한 각종 제재가 취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정부는 특히 이날 비우호국가 목록을 발표하면서 이 정부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 5일 내린 '일부 외국 채권자에 대한 한시적 의무 이행 절차에 관한 대통령령'의 틀 내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령에 따르면 비우호국가 목록에 포함된 외국 채권자에 대해 외화 채무가 있는 러시아 정부나 기업, 지방정부, 개인 등은 해당 채무를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로 상환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채무자는 러시아 은행에 채무자 명의로 된 특별 루블화 계좌인 'S'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로 변제일 기준 러시아 중앙은행 환율에 따른 외화 채무액의 루블화 환산액을 송금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이 같은 규정은 월 1천만 루블(현재환율 기준 8천850만 원)이 넘는 채무 상환에 적용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러시아 측이 외국 측에 대한 국채 등의 외화 채무를 루블화로 상환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이다.

이는 비우호국가들에 대한 제재 가운데 하나로 해석된다.

cjyo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