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러·터키·우크라 외무장관 10일 터키서 3자 회담

송고시간2022-03-07 21:31

댓글
푸틴(우) 러시아 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푸틴(우) 러시아 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12일째 계속 중인 가운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터키 외무장관이 오는 10일 터키 남부 안탈리아에서 회담한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안탈리아 외교 포럼을 계기로 오는 10일 러시아·우크라이나 외무장관과 3자 회담 형식으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이번 회담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터키는 지속적인 평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탈리아 외교 포럼은 터키 외무부가 매년 터키 남부의 휴양도시 안탈리아에서 정례적으로 개최하는 외교·안보 행사로 올해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다.

러시아 외무부도 3국 외무장관이 안탈리아에서 회담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간 전화 통화에서 3자 회담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에르도안(좌) 터키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에르도안(좌) 터키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