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중·프·독 화상 정상회담…"협상 통해 해결"

송고시간2022-03-08 20:49

댓글

마크롱·숄츠 "유럽 2차 대전 이후 최대 위기"…시진핑 "적극적인 역할 할 것"

시진핑과 마크롱
시진핑과 마크롱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8일(현지시간) 오후 화상 정상회담을 했다고 관영 중앙(CC)TV가 보도했다.

세 정상은 이날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CCTV는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숄츠 총리는 현재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견해와 입장을 소개하면서 "유럽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어 "프랑스와 독일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면서 "평화를 위한 기회를 주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인도주의적 제안에 감사를 표한다"며 "중국과 함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대화를 촉구해 정세 악화와 인도주의적 위기를 피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우리는 현재 우크라이나 사태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중국은 유럽 대륙에 다시 화염이 피워 오르는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은 각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이 존중돼야 하고,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이 모두 준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각국의 합리적 안보 우려도 중시돼야 한다"고 기존 친러시아적 중립 입장을 반복했다.

아울러 "위기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되는 노력은 모두 지지를 받아야 한다"며 "현재 가장 시급한 일은 긴장이 고조되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프랑스와 독일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하는 모든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프랑스와 독일 그리고 유럽과 소통하고, 당사국의 요구에 근거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우크라이나의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해 6가지 제안을 했고, 우크라이나에 추가적인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길 원한다"면서 "우리는 이번 위기가 만들어낼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 정상은 우크라이나 문제 외에도 이란 핵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시진핑과 숄츠
시진핑과 숄츠

[신화=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