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일에 27득점' 역전승은 이끈 임동혁 "교체 투입돼도 감사해"

송고시간2022-03-09 17:52

댓글
서로를 격려하는 대한항공 임동혁(왼쪽)과 정지석
서로를 격려하는 대한항공 임동혁(왼쪽)과 정지석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9일 V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기록인 47개의 범실을 기록하고도 한국전력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23번째 생일을 맞은 임동혁이 선발이 아닌 1세트 후반 교체 투입되고도 혼자서 27점을 내며 팀 승리를 이끈 덕분이었다.

60.97%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기록한 임동혁은 특히 세트 스코어 1-2로 밀렸던 4세트에서만 11점을 내며 짜릿한 역전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

임동혁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오늘이 생일이기도 하고 가족들도 경기를 보러 와서 경기에 투입되면 잘하자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서 "생일에 못 하면 기분이 안 좋을 것 같아서 더 잘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비록 생일에 선발 명단에 오르지는 못 했지만 교체 투입된 뒤 팀 승리에 기여했다는 것만으로도 임동혁은 충분히 만족했다.

임동혁은 "물론 선발이 제일 편하기는 하지만 어떤 자리라도 내가 해야 할 역할이 있는 것을 잘 안다"면서 "교체 투입되더라도 불만 없이 경기에 투입되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도 임동혁의 이런 헌신적인 모습을 높게 평가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임동혁이 생일이라서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오늘 경기는 임동혁이 자기가 가진 강점을 보여줄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가까스로 승리를 챙기기는 했지만 역대 최다 범실을 기록한 부분에 대해선 임동혁과 틸리카이넨 감독 모두 아쉬움을 표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전반적으로 높은 퀄리티의 배구는 아니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길 방법을 찾은 것이 좋았다"면서 "상대보다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동혁도 "경기 중간 우리 팀의 흐름과 패턴이 깨져서 공격에서 안 맞는 모습이 나왔다"면서 "뒤늦게라도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우리 팀이 웃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