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투표현장] 방호복·얼굴보호대로 중무장한 채 확진자 투표 진행

송고시간2022-03-09 19:56

댓글

본인 확인하는 절차서 혼선 빚기도

'확진자 표심 대선 변수 될까?'
'확진자 표심 대선 변수 될까?'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신관 로비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투표를 위해 기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2.3.9 tomatoyoon@yna.co.kr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일반 투표가 종료된 후 오후 6시부터 대전지역 투표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들의 투표가 이어졌다.

유성구 한 투표소에서는 투표 안내 사무원들과 참관인 등 13명이 5시 30분부터 방호복으로 갈아입고 확진자들을 기다렸다.

흰색 방호복에 장갑과 마스크를 쓰고 얼굴 보호대(페이스 실드)까지 착용한 중무장한 모습이었다.

대전시는 앞서 투표권이 있는 만 18세 이상 확진자·격리자 3만1천820명에게 외출 허가 메시지를 발송했다.

투표에 참여하려는 확진자들은 이 문자 메시지를 보여줘야 투표장에 입장할 수 있다.

오후 5시 50분부터 외출 허가를 받고 투표소에 도착한 확진자와 격리자들은 대기 후, 일반 투표자들이 모두 빠져나간 것을 확인하고 투표를 진행했다.

확진자 투표 준비
확진자 투표 준비

[독자 제공]

확진자들은 메시지 확인 후에는 일반 유권자들과 똑같은 방법으로 투표에 참여했다.

일반 유권자들과 같은 기표소를 이용하고, 투표함에 직접 투표용지를 넣었다.

사전투표 때와 달리 큰 혼란은 없었지만, 일부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유성구 모 투표소에서는 확진자들이 일일이 마스크를 내리고 본인 확인을 거쳤지만, 서구 한 투표소에서는 신분증과 문자메시지만 확인하고 투표용지를 발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 지침에는 확진자들도 투표용지를 받으려면 본인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내리게 돼 있다.

투표 안내를 도운 한 사무원은 "확진자들이 본인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내릴 때는 숨도 쉬지 못했다"며 "확진자를 가까이 본 게 처음이라서 걱정돼 긴장할 수밖에 없었는데, 무사히 투표를 마칠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외출 안내 문자 확인
외출 안내 문자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망원동 제1·3투표소에서 선거 관계자들이 확진·격리자들의 외출 안내 문자를 확인하고 있다. 2022.3.9 yatoya@yna.co.kr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