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당, '심상정 2.5%' 출구조사에 무거운 정적

송고시간2022-03-09 22:05

댓글
출구조사 발표 지켜보는 정의당
출구조사 발표 지켜보는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여영국 대표(왼쪽네번째)와 당직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0대 대선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2022.3.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정의당은 9일 심상정 대선 후보의 득표율이 2.5%로 예상된다는 방송 3사와 JTBC의 출구조사 결과에 무겁게 가라앉은 분위기다.

이날 저녁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개표상황실이 마련된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 회의실에는 정적만이 감돌았다.

특히 출구조사에서 광주, 대구, 대전 등지에서 심 후보의 득표율이 1∼2%대에 머물 것이라는 조사 결과들이 나오자 곳곳에서 "어휴" 하는 탄식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정의당은 2017년 대선에서의 심 후보 득표율(6.17%)에 미치지는 못하더라도 이에 준하는 수준을 기대했다.

하지만 2.5%의 득표율 전망이 나오자 개표상황실에 모인 당직자들 사이에서는 완연한 실망감이 감지됐다.

20대 여성 중 상당수가 이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는 조사 결과에도 실망하는 모습이었다. 20대 여성은 지난 대선에서 심 후보의 지지층 중 하나였다.

정의당은 우선 진보층의 지지기반을 다져 뒤이은 선거를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득표율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2030 세대와 여성 등 지지기반을 탄탄하게 확보하는 게 지금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대선은 당락이 중요한 선거는 아니었다. 곧 있을 지방선거를 위한 지지층 기반을 다지려 한다"고 밝혔다.

지지율 숫자 자체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사회적 약자층의 지지를 더 확보하기 위해 주력하겠다는 의미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