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말리는 접전…李 앞서다 尹 역전하자 '탄식·환호' 교차

송고시간2022-03-10 01:16

댓글
역전에 '탄식·환호' 교차
역전에 '탄식·환호' 교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이은정 기자 = 20대 대통령선거 투표 개표가 중반을 넘어갔지만,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피말리는 접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각 당 상황실을 지키는 여야 인사들도 개표 방송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초조한 모습이다.

9일 오후 8시 10분께 시작된 개표는 초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우위로 출발했다.

이 후보는 개표율 3.17% 시점에는 득표율 52.34%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44.57%)에 7.77%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는 개표가 관내 사전투표함을 우선 개봉하고, 이어 본투표함을 개봉하는 식으로 진행된 영향으로 보인다.

득표율 역전에 국민의힘 환호
득표율 역전에 국민의힘 환호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0대 대선개표가 진행되고 있는 10일 새벽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국회의원들과 당직자들이 득표율이 역전되자 환호하고 있다. 2022.3.10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민주당은 호남 등 강세 지역에서 사전투표율이 높았던 점을 근거로 사전투표에서 이 후보가 우위를 보인 것으로 예상해 왔다.

반면 방송 출구조사 등에서는 본투표에서 윤 후보가 앞서면서 격차를 만회, 오차 범위 내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측했다.

이런 예측대로 개표가 진행될수록 윤 후보가 이 후보와의 격차를 좁혀 나가는 맹추격전이 진행됐다.

두 후보의 격차는 개표율 10% 시점에는 3.6%포인트로, 30% 시점에는 2.55%포인트로 작아졌고, 자정을 넘어서면서는 1%포인트 내로 줄었다.

오전 0시 30분에 개표율 50%를 넘어가면서 첫 역전이 이뤄졌다.

0시 32분 개표율 50.97% 시점에 윤 후보는 48.31%로 이 후보(48.28%)에 앞서나갔다.

'긴장된 표정으로'
'긴장된 표정으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선거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에게 역전을 허용하자 긴장된 표정으로 개표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2022.3.10 [공동취재] srbaek@yna.co.kr

양당 상황실의 표정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잠시 잡담하던 민주당 지도부는 역전을 전후해서는 조용히 TV 모니터로 시선을 고정했다.

역전이 이뤄지자 짧은 탄식이 터져 나왔다. 민주당 박정 의원과 김병욱 의원은 국민의힘 상황실을 보여주는 화면을 가리키며 귀엣말을 나누기도 했다.

반대로 국민의힘 상황실은 격차가 1%포인트 안으로 좁혀지자 잠시 자리를 비웠던 의원들이 돌아와 자리를 채우는 등 활기를 찾았다.

처음으로 윤 후보가 앞서 나가자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두 손을 들어 환호했다.

상황실에서는 "이겼다", "정권교체", "윤석열 대통령" 등의 구호가 터져 나왔다. 일부 청년 보좌역들은 윤 후보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따라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대선 개표'
'계속되는 대선 개표'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20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오후 대구 북구 대구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하고 있다. 2022.3.9 psjpsj@yna.co.kr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