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당선]'보수 텃밭' 대구·경북, 이번에도 이변은 없었다

송고시간2022-03-10 06:02

댓글

윤석열 70%대·이재명 20%대 득표…압도적 지지세는 다소 완화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제20대 대통령 선거 결과 '보수의 텃밭' 대구·경북은 이번에도 이변 없는 표심을 보였다.

각각 진보와 보수를 대표하는 두 후보가 막판까지 초박빙 대결을 펼친 가운데서도 대구·경북 지역민들은 여전히 보수 성향 후보에 큰 지지를 보내며 정권 교체에 힘을 실었다.

'소중한 한 표'
'소중한 한 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대 대통령선거 본투표가 시작된 9일 오전 대구 남구청에 설치된 봉덕1동 제3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2022.3.9 mtkht@yna.co.kr

10일 선거관리위원회 개표 마감 결과 대구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75.14%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다음으로 많은 21.60%를 득표했다.

경북에서는 윤 후보 득표율이 72.76%, 이 후보는 23.80%로 나왔다.

20대 대선은 보수와 진보 성향 후보가 양강 구도를 이룬 가운데서도 과거만큼 대구·경북에서 보수 성향 후보에 대한 몰표 현상이 나타나진 않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다자 구도를 이뤘던 19대 대선과 이번 선거는 직접적으로 비교하기 어렵다.

하지만 이번처럼 보수와 진보 양강 구도가 형성된 18대 대선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대구와 경북에서 각각 80.1%, 80.8%를 득표한 것과 비교하면 보수 후보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세는 다소 완화됐다.

반면 이 후보는 대구·경북 모두 20%를 넘어서는 득표율을 보였다. 여기에는 이 후보가 경북 안동 출신이라는 점도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은 예년보다 투표율이 다소 떨어진 것으로도 나타났다.

광주 81.5%, 전남 81.1%, 전북 80.6%로 최상위권 투표율을 보인 데 비해 대구는 78.7%, 경북 78.1%로 집계됐다. 평균 투표율 77.1%보다는 높다.

하지만 18대 대선 때만 해도 대구는 79.7%, 경북은 78.5%로 광주 등과 함께 전국 최상위권 투표율을 기록했다.

19대 대선에서는 대구 77.4%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9번째 투표율을 보였고, 경북은 76.1%로 평균(77.2%)에 못 미치는 등 투표율이 대체로 낮아지는 경향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대구 사전투표율은 33.91%로 평균(36.93%)을 밑돌았다.

사전투표 하는 이재명,윤석열,심상정 (CG)
사전투표 하는 이재명,윤석열,심상정 (CG)

[연합뉴스TV 제공]

시민 최모(37)씨는 "대구·경북이 여전히 보수 성향이 강하지만 청년층 등에서 지역색을 띠지 않고 인물과 정책을 따지는 유권자가 많이 늘어 과거처럼 보수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세는 점점 보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며 "투표율이 낮아진 것도 과거와는 큰 차이로 보인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