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 당선인, 첫날부터 외교안보 행보 가속화…실용주의 노선 부각(종합)

송고시간2022-03-10 17:39

댓글

美 바이든과 20분 휴대전화 통화…"美측, 긴밀한 협력 이어나가겠다는 뜻"

日기자 한일관계 질문엔 "과거보다 미래의 이익 중요" 답변도

금명간 日기시다 통화·中시진핑 축전 관측…4강 특사단 파견은 미정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는 윤석열 당선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서초동 자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22.3.10 [국민의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당선 후 첫날인 10일부터 외교·안보 관련 행보를 가속화 하며 외치와 내치를 아우르는 차기 최고 통수권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윤 당선인의 이날 행보와 발언에서는 한미동맹 강화와 실용주의적 외교라는 평소 철학이 뚜렷하게 드러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0시 서초구 서초동 자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0분가량 전화 통화를 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대응 과정에서 미국이 동맹국과 함께 국제협력을 주도하고 있다"며 경의를 표했다.

그는 "북한이 연초부터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며 "더욱 굳건한 한미 공조가 중요하다. 앞으로도 한반도 사안에 대해 더욱 면밀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즉석에서 "취임 후 백악관을 방문해달라", "조만간 뵙기를 희망한다"는 약속이 오갔다.

이날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10일 밤 10시나 11일 오전 10시께 통화하기로 조율돼 있었는데, 이날 오전 7시께 조금 더 일찍 통화하자는 연락이 왔다는 것이다.

미국 측은 이날 오전 9시 45분부터 10시15분 사이에 바이든 대통령 일정이 비어있다며, 그 무렵 통화를 요청했고 윤 당선인 측은 오전 10시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일정을 30분 미룬 뒤 이에 응했다.

통화는 윤 당선인의 외교 분야 참모인 김성한 전 외교부 차관의 개인 휴대전화를 통해 이뤄졌다.

장소가 집무실이 아닌 자택이었던 만큼 미국 측의 양해를 구하고 휴대전화 스피커폰을 켠 채 윤 당선인 옆에서 그의 발언을 통역하는 식으로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로 비상인 상황에서도 서둘러 통화를 원했다"며 "앞으로 윤석열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자는 뜻을 담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른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한미동맹을 굉장히 강조해왔기 때문에, 미국 국무부 등도 이를 다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그분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통화를 강력히 건의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당선 인사 기자회견하는 윤석열 당선인
당선 인사 기자회견하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선 인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10 uwg806@yna.co.kr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대국민 당선 인사를 하면서도 외교·안보 정책 구상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먼저 "당당한 외교와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 거듭나겠다"며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의 핵심 자치를 공유하면서 포괄적 전략동맹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호 존중의 한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만들겠다"며 "지역별로 특화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경제 안보 외교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현장에서 '일본과 어떤 관계를 만들고 싶은가'라는 일본 아사히신문 기자의 질문에 "과거보다는 미래에 어떻게 하는 것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지 그걸 잘 찾아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양국의 미래와 국민의 이익에 방점을 찍은 이 같은 발언에서는 한일 관계에 대한 윤 당선인의 실용적인 접근이 재확인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당선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한 데 이어 1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오후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대리의 예방을 받는다.

싱하이밍 대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축전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11일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도 조율 중이다.

다만, 윤 당선인은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등에 이른바 '4강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은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특사단에 대해선 윤 당선인에게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