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내주 경제안보외교센터 자문위원 위촉…이달 개소 준비

송고시간2022-03-10 16:29

댓글

공급망·신흥기술 등 분야…'경제안보 대응조직' 신정부 조직개편 쟁점될 수도

외교부
외교부

[촬영 최현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가 이달 개소를 준비하는 '경제안보외교센터' 민간 자문위원을 오는 14일 위촉하고 첫 협의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외교부는 외교·안보, 공급망, 디지털·신흥기술, 법률 등 분야에서 총 15명의 민간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향후 센터 운영 방안에 대한 조언을 들을 예정이다.

국책 연구기관 경제안보 담당자, 민간 연구소, 자동차·반도체 등 주요 업계, 법조계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위촉 후) 1차 협의를 갖고 경제안보외교센터 운영 과정에서의 여러 현안을 점검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중국발(發) 요소수 품귀 사태와 미중 전략경쟁 격화로 공급망·첨단기술 등 경제안보 이슈가 외교 현안으로 부상하자 이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조직으로 경제안보외교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올해 외교부 예산에 센터 신설을 위한 예산이 총 25억5천만원 반영됐고, 팀장급 1명과 연구원 4명 등 인력도 채용했다. 개소는 이달 중 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의 경제안보외교센터 설립은 경제안보와 통상 이슈에 대응할 조직 정비가 정부 차원에서 화두로 떠오를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도 보인다.

경제가 지정학 등 안보 이슈와 분리하기 어려워지고, 이전의 통상이 경제안보 개념으로 재편되는 시대에 정부 전체적으로 어떤 조직을 갖춰 이에 대응할지가 최근 관련 부처들의 관심사 중 하나다.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가 바뀔 때마다 통상 기능을 가져오기 위해 치열한 줄다리기를 벌여 왔는데,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정부조직 개편이 논의되는 과정에서 경제안보 및 통상 기능을 둘러싼 부처 간 신경전이 고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