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국인 지난달 한국 주식 2.5조여원 순매도…두 달 연속 '팔자'

송고시간2022-03-14 06:00

댓글

순투자주식 724조9천억원·채권 221조9천억원 보유

코스피 외국인 '셀코리아' (PG)
코스피 외국인 '셀코리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2조5천억원 넘게 주식을 팔았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2022년 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 주식을 2조5천800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지난 1월에도 국내 주식을 1조6천770억원 판 데 이어 두 달 연속 순매도를 유지했다.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는 1조6천190억원을, 코스닥 시장에서는 9천610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지역별로는 중동(3천억원), 아시아(2천억원)는 순매수했고, 유럽(-1조4천억원), 미주(-7천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724조9천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28.0%를 차지했다.

보유 규모별로는 미국이 293조2천억원을 보유하며 외국인 전체의 40.4%를 차지했다.

2월 외국인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2월 외국인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외국인은 국내 채권시장에서 지난해 1월부터 순투자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6조4천270억원을 순매수하고, 2조4천770억원을 만기 상환해 총 3조9천500억원을 순투자했다.

2월 말 외국인의 채권 보유 규모는 221조9천억원으로, 월말 보유 잔액은 작년 1월 이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보유 규모는 아시아 지역이 102조원으로 전체의 46.0%를 차지했다.

종류별로는 국채를 3조8천억원 순투자했고, 통안채를 2천억원 순회수했다.

올해 1월 대비 보유 잔액은 주식이 2조5천억원, 채권이 4조2천억원 증가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