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견제' 틱톡, 음악 배포 플랫폼 '사운드온' 출시

송고시간2022-03-12 09:54

댓글

아티스트들의 음악 배포·마케팅 무대…로열티 100% 보장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미국의 견제를 받는 중국의 짧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틱톡(TikTok)이 아티스트들을 위한 글로벌 음악 배포 및 마케팅 플랫폼 '사운드온(SoundOn)'을 출시했다.

틱톡의 로고
틱톡의 로고

[AP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12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정보기술(IT) 관련 매체인 씨넷 등에 따르면 틱톡은 아티스트들이 음악을 배포하고 마케팅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사운드온을 선보였다.

사운드온은 현재 미국, 영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사운드온은 아티스트들이 생산한 음악을 틱톡이나 모 회사인 바이트댄스(중국명 쯔제탸오둥<字節跳動>)의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레쏘(Resso)에 올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물론 사운드온을 이용하는 아티스트들은 자신들의 음악을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판도라, 디저(Deezer), 죽스(Joox) 등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을 통해 배포할 수 있다.

사운드온은 아티스트들의 음악이 광고나 틱톡 동영상에서 이용될 경우 첫해에는 로열티 수익의 100%를, 다음 해에는 90%를 지급받을 수 있도록 보장한다.

아티스트들은 확인할 수 있는 ID로 등록해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뒤 음악을 올리면 된다고 사운드온은 밝혔다.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는 2020년 인도네시아, 인도, 브라질 등의 시장에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레쏘를 출시해 돌풍을 일으켰다.

바이트댄스는 짧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틱톡과 '틱톡의 중국판'인 더우인(두<手+斗>音·Douyin)을 거느린 중국의 거대 기술기업이다.

틱톡과 더우인의 월간 활성 이용자는 10억 명을 넘는다.

미국은 안보상의 이유로 틱톡에 대해 강한 견제를 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틱톡에 대해 사용 금지 명령을 내렸다가 지난해 6월 제재를 해제했다.

미국 상무부가 틱톡에 대한 제재를 해제했지만, 미국 내 틱톡에 대한 압박은 의회를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j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