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디즈니 "동성애 교육 금지한 플로리다주에 정치자금 기부 중단"

송고시간2022-03-12 10:56

댓글

CEO "동성애 교육 금지법에 침묵해서 미안하다" 사과도

밥 체이펙 디즈니 CEO
밥 체이펙 디즈니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엔터테인먼트 기업 디즈니가 11일(현지시간) 동성애 교육을 금지한 미국 플로리다주에 정치자금 기부를 중단한다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디즈니의 밥 체이펙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이같이 밝히면서 동성애 교육 금지 문제에 대해 침묵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체이펙 CEO는 이날 직장 동료와 성 소수자 공동체 앞으로 내놓은 성명에서 "여러분은 동등한 권리를 위한 싸움에서 내가 더 강한 동맹이 되기를 원했지만 나는 여러분을 실망시켰다"며 "미안하다"고 밝혔다.

플로리다주는 최근 공립학교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3학년생에는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에 대해 교육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일명 '게이(gay·동성애자)란 말 하지 마 법'으로 불리면서 동성애자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디즈니 월드' 등 4개의 대형 테마파크와 호텔 여럿을 운영하는 디즈니는 이 법안을 지지한 주의원들에게 정치자금 30만달러(약 3억7천만원)를 기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권 활동가들의 타깃이 됐다.

체이펙 CEO는 9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디즈니가 이 법안에 반대했으며 막후에서 싸웠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성애자 공동체에서는 이 법을 규탄하지 않고 침묵하는 데 그쳤다는 비판이 나왔다.

디즈니는 다양성과 포용을 기업 문화로 삼는 한편 이를 자사 영화나 TV 프로그램, 테마파크 등의 스토리텔링에 반영하고 있다.

체이펙 CEO는 이날 플로리다주에 대한 모든 정치자금 기부를 중단하는 대신 동성애자 권리옹호단체인 인권캠페인 등의 조직에 500만달러(약 62억원)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10일 지지자들과 만나 자신이 이 법에 대한 입장을 뒤집을 가능성은 '제로'(0)라며 법에 대한 지지 의사를 재확인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