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코로나 유연대응 모델' 상하이, 시험대 올랐다

송고시간2022-03-12 12:09

댓글

신속 외과수술식 추적·격리 모델, 대형 감염 파도에 도전 직면

상하이까지 봉쇄식으로 돌아서면 '제로 코로나' 완화 기대 더 어려워질 듯

코로나19 검사 받기 위해 줄 선 상하이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받기 위해 줄 선 상하이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에서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 중인 가운데 그간 유연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코로나19를 막아내 대표적 방역 모범 지역으로 손꼽히던 상하이시가 큰 도전에 직면했다.

중국 정부가 자국 경제에 큰 부담을 주는 제로 코로나 정책의 점진적 완화를 조심스럽게 검토 중인 가운데 그간 중국에서는 경제와 방역 사이에 균형을 추구하는 '상하이 모델'이 미래의 대안으로 주목받았기에 상하이가 이번 위기를 어떻게 넘길지에 큰 관심을 보이는 분위기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중국은 단 한 명의 지역사회 감염자도 용납하지 않는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펴왔다.

다만 지역별로 경제·사회 환경에 큰 차이가 있어 각 지방정부는 같은 제로 코로나 원칙을 바탕으로 하면서도 정책의 집행 과정에서는 적지 않은 차이점이 있었다.

상주인구가 2천500만명에 달하는 거대 도시로 성(省)급 행정구역에 해당하는 상하이는 중국에서도 가장 부드러운 코로나19 정책을 편 곳이다.

대표적으로 중국은 코로나19 외부 유입을 막겠다면서 국적을 불문하고 입국자들에게 격리를 요구하는데 상하이는 가장 기준이 낮은 곳이다.

북부 랴오닝(遼寧)성 같은 일부 지역에서는 지정 시설 격리 4주, 자가 격리 4주를 합쳐 무려 8주까지 격리를 요구하기도 하지만, 상하이시는 중국에서 가장 짧은 2주의 시설 격리와 1주의 자가격리를 요구한다.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타났을 때의 대응에도 차이가 컸다.

중국 대부분 도시는 확진 사례가 발생하면 감염자 거주지 등을 중심으로 넓은 반경을 '중위험 구역'으로 지정해 수천∼수만 명에 달하는 일대 주민들의 발을 최소 14일간 묶고 코로나19 확진 전수검사에 돌입한다.

누적 확산 사례가 100건이 넘어가 감염 사슬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최근 인구 1천300만명의 시안에서 그랬던 것처럼 도시 전체를 봉쇄하는 극약 처방에 들어간다.

하지만 상하이는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돌출할 때마다 확연히 결이 다른 대응에 나섰다.

상하이시는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오면 감염자가 거주하는 지역 전체가 아닌 해당 동 하나만을 지정해 2주간 격리를 한 채 전수검사를 벌여 경제·사회 영향을 최소화한다.

상하이시가 이처럼 차별적 대응에 나서는 힘은 중국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 중 하나인 상하이가 가진 강한 경제력과 효율적인 행정 기능에서 비롯된다는 평가다.

중국 경제 중심 도시 상하이의 랜드마크인 와이탄
중국 경제 중심 도시 상하이의 랜드마크인 와이탄

[촬영 차대운]

상하이 당국은 봉쇄 지역을 최소화하는 대신 행정 역량을 단기간에 총동원해 1·2차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격리 시설로 보내 관리를 한다.

따라서 그간 상하이에서 코로나19 국지 확산이 벌어진 적도 여러 번 있었지만, 2·3차 코로나19 감염자들은 대부분 격리 장소에서 나왔기에 광범위한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다.

결국 강력한 경제력과 효율적인 행정력이 뒷받침된 신속한 외과수술식 코로나19 대응이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중국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코로나19를 막은 상하이 모델의 핵심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최근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산 규모가 과거보다 급속히 커지면서 상하이의 이 같은 정밀 대처 방식은 큰 도전에 직면했다.

지난 10일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천100명(무증상 감염 703명)으로 2020년 2월 18일(1천749명) 이후 2년여 만에 처음으로 1천명을 넘어섰다.

11일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524명(무증상 감염자 1천48명)에 달해 확산세는 더욱 심각해져 가고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는 물론 세계 다른 나라에 비하면 여전히 인구 대비 매우 적은 수준이기는 하다.

하지만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기반으로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랫동안 지역 사회 감염자가 거의 없었다시피 했다는 점에서 많은 일반 중국인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이후 오랫동안 경험하지 못한 큰 불안감을 다시 느끼고 있다.

현재 지린성, 산둥성 등 북부 지방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한 편이지만 상하이도 주요 확산 지역 중 하나다.

이달 들어서만 상하이에서는 약 300명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생했는데 이는 앞선 2년여간 전체 누적 사례보다 많은 수치다.

11일에도 상하이에서는 거의 전 지역에 걸쳐 코로나19 감염자가 83명(무증상 감염 78명) 발생했다.

전선이 넓어지면서 상하이 곳곳에서 감염자나 1차 접촉자가 발견된 아파트 동이 봉쇄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들어 한국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일부 동이 폐쇄되는 사례도 적지 않게 나왔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상하이가 '정밀 외과수술'로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는 것도 점차 버거워지는 모습이다.

상하이시 당국은 11일 기한 없이 관내 전체 초중고와 유치원 휴교령을 내렸다. 또 전날부터 전 시 차원에서 전체 초중고 학생을 학교 또는 지정 장소로 불러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말단 행정단위 위주로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의무 코로나19 확진 검사도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상하이까지 걷잡을 수 없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밀려 봉쇄 위주의 정책으로 기운다면 향후 당분간 중국 제로 코로나 정책의 실질적 완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간 중국 내 일각에서는 경직된 방역 정책이 가장 중요한 성장 동력인 소비 회복을 가로막고 있다는 의견이 대두하면서 양회를 계기로 방역 수위를 유연하게 조정하는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됐던 것도 사실이다.

중국은 11일 이번 양회에서 제로 코로나로 대표되는 극단적 코로나19 정책을 점진적으로 완화하고자 한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리 총리는 지난 5일 전인대 개막식에서 "상시적 방역 통제를 계속 잘 해나가는 가운데 부단히 방역 조치를 완비해나갈 것"이라며 "국부적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과학적으로, 정밀하게 대처함으로써 정상적인 생활 질서를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