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우디 하루에 81명 사형…다양한 테러 혐의

송고시간2022-03-12 23:53

댓글

석방된 유명 블로거 바다위 10년 출국 금지도

지난 2016년 사우디의 시아파 성직자 처형에 항의하는 파키스탄시아파 무슬림들
지난 2016년 사우디의 시아파 성직자 처형에 항의하는 파키스탄시아파 무슬림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가 하루에 다양한 테러 연루 혐의로 81명을 사형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사우디 관영 SPA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사우디 왕국이 2021년 한해 집행한 사형자 수 69명보다 많은 수치다.

처형된 이들 가운데는 73명이 사우디인이며 예멘인 7명, 시리아인 1명도 있다.

SPA 통신은 사형 판결을 받고 형이 집행된 이들에 관해 이슬람국가(IS), 알카에다, 예멘 후티 반군, 다른 테러 조직 등과 연계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가 주요 경제 시설에 대한 공격을 꾸미고 보안군을 타깃으로 하거나 죽였으며 무기를 국내로 밀반입했다고 주장했다.

사우디가 최근 대규모로 사형 집행을 했을 때는 2016년 1월로 당시 47명이 처형됐다. 이 가운데는 저명한 야당 시아파 성직자로 시위를 주도한 인물도 포함됐다.

사우디 당국은 이날 또 이슬람 모독죄로 10년 형을 살고 최근 석방된 유명 인권운동가 겸 블로거 라이프 바다위에 대해 또다시 10년 출국금지령을 내렸다고 한 사우디 내무부 관리가 익명을 조건으로 확인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지난 2012년 구금된 바다위는 세계적 표현의 자유 상징으로, 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상, 유럽 최고권위의 사하로프 인권상 등을 수상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