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러와 구체적 논의시작…예루살렘서 푸틴과 회담제안"

송고시간2022-03-13 00:59

댓글

"우크라 병사 1천300명 사망…기업 대부분 운영 중단"

기자회견하는 젤렌스키 대통령
기자회견하는 젤렌스키 대통령

(키이우 로이텨=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외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 3. 12 photo@yna.co.kr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공보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 협상팀과 구체적 사안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협상팀은 서로 최후통첩을 교환하기보다 구체적 사안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대통령실인 크렘린궁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세 차례의 대면 협상 이후에도 화상 연결을 통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그동안 우크라이나 측과 대면협상에서 러시아 대표단 단장이었던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대통령 보좌관이 계속 협상을 이끌고 있다고 부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회견에서 전쟁을 끝내기 위해서는 서방이 협상에 더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면서 이스라엘의 중재 노력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유대계 우크라이나인인 그는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에게 예루살렘에서 우크라이나-러시아 정상 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고도 했다.

이스라엘은 미국의 가까운 동맹으로서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고 우크라이나 정부에 연대를 표하며 인도주의 지원을 했지만, 위기 완화를 돕고자 러시아와도 소통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과 관련해 젤렌스키 대통령은 회원국들의 광범위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공 후 우크라이나군 1천300명가량이 목숨을 잃었다고 추산했다.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가 민간인 사상자 규모를 발표한 적은 있지만 군병력 손실에 관한 수치를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그는 러시아군도 우크라이나에서 상당한 손실을 봤으며, 본토에서 추가 병력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이미 1천억 달러(약 123조원)의 경제적 손실을 봤으며, 대부분의 우크라이나 기업은 운영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