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우크라 침공] IMF 총재 "러 채무불이행, 안 일어날 것 같은 일 아니다"

송고시간2022-03-14 05:00

"러, 극심한 경기침체 예상"…글로벌 금융위기 가능성 "현재로선 아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 여파로 러시아의 채무불이행이 실제로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채무불이행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일이라고 더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러시아가 빚을 갚을 돈이 있지만 접근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가 러시아 경제에 매우 혹독한 영향을 미쳤다면서 "러시아에서 극심한 경기침체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외환보유액은 6천400억 달러에 달하지만 러시아 중앙은행을 비롯한 각종 제재로 인해 절반 이상이 동결된 상태라는 분석도 있다.

다만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러시아로 인해 새로운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선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은행의 러시아에 대한 익스포저(위험 노출액)가 1천200억 달러라면서 무시할 수준은 아니지만 체계적으로 연결된 위험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또 IMF가 올해 4.4%로 예상한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여전히 플러스 성장이 예상된다며 미국처럼 전염병 대유행 회복이 빠른 국가의 성장세는 견고하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