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러시아 국가부도 위기 임박…16일 분수령

송고시간2022-03-14 12:04

댓글

18일 기준금리 추가 인상 여부도 주목

루블화와 유로화 환율 게시 중단한 러시아 환전소
루블화와 유로화 환율 게시 중단한 러시아 환전소

(상트페테르부르크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루블화와 유로화 환율의 표시가 중단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내의 한 환전소 전광판 앞에서 연주자가 기타를 치고 있다. 2022.3.10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러시아가 오는 16일 100여년 만에 국가 부도 사태를 맞이할지 주목된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16일에 달러화 표시 국채에 대해 1억1천700만달러(약 1천445억원) 규모의 이자를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러시아 측은 지급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이미 시사한 바 있고, 설령 지급하더라도 달러화가 아닌 루블화로 지급하겠다고 했다.

루블화로 지급은 사실상 채무불이행(디폴트)과 다를 바 없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물론 30일간 유예기간이 있어 러시아가 이날 이자를 지급하지 않는다고 해서 바로 디폴트에 빠지는 것은 아니다.

단, 러시아 측이 지급 의사가 없기에 이는 사소한 문제이고, 만약 실제 디폴트가 되면 이는 1917년 볼셰비키 혁명 이후 첫 러시아의 국제 디폴트가 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의 로베르토 시폰 애널리스트는 "(러시아의) 디폴트가 꽤 임박했다"고 진단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이 18일 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추가로 올릴지도 관심 사안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지난달 말 러시아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종전 9.5%에서 20%로 파격 인상한 바 있다.

러시아 경제가 서방 세계의 각종 제재로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러시아 중앙은행이 추가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리서치 회사인 'BCA 리서치'는 "러시아 중앙은행이 금리를 추가 인상할 수 있고, 이는 지금 당장으로선 가장 안전한 가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달 28일 시작된 러시아 증권시장 거래 중단 조치를 18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금리 20%로 파격 인상한 러시아 중앙은행
금리 20%로 파격 인상한 러시아 중앙은행

[모스크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저장 금지]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