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욕증시 퇴출' 공포에 코로나 봉쇄까지…中빅테크 10% 급락

송고시간2022-03-15 06:10

댓글

폭스콘 선전 공장 가동중단 여파로 애플도 2.7%↓

2014년 뉴욕증권거래소에 걸린 알리바바 상장 기념 현수막
2014년 뉴욕증권거래소에 걸린 알리바바 상장 기념 현수막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에 상장된 중국의 빅테크주들이 뉴욕증시에서 퇴출당할지 모른다는 공포감 속에 14일(현지시간) 일제히 급락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징둥(JD.com), 알리바바, 바이두는 각각 10.5%, 10.3%, 8.4% 하락 마감했다.

셋 다 종가 기준으로 52주 신저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연초 대비 알리바바는 27%, 바이두는 20% 각각 떨어진 상태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 8일 바이지선저우(百濟神州) 등 5개 중국 기업이 외국회사문책법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들 종목을 '예비 상장폐지 명단'에 올린 것을 계기로 중국 주식 투매 현상이 가속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미국은 자국 회계 감독기구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가 미국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회계를 직접 조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중국은 국가 주권을 앞세워 자국 기업들이 PCACB 감사에 직접 응하는 것을 제한해왔다.

이에 미국은 2020년 말 자국 회계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규정한 외국회사문책법을 도입해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날 급락한 중국 빅테크들이 당장 예비 상장폐지 명단에 오른 것은 아니지만, 3년 연속 외국회사문책법을 어기면 뉴욕증시 무더기 퇴출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공포가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지정학적 긴장이 심화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중국 빅테크들에 대한 미국의 규제가 풀어질 가능성은 적어보인다.

JP모건체이스는 이날 징둥, 알리바바, 핀둬둬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축소'로 강등하면서 "높아지는 지정학적, 거시경제적 위협 때문에 많은 글로벌 투자자가 중국 인터넷 부문에 대한 익스포저(특정 국가 또는 기업과 연관된 금액)를 줄이는 중"이라며 "알리바바는 단기적인 투매 압력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주요 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봉쇄된 것도 주가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선전시가 전면 봉쇄되면서 애플 공급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선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애플은 2.7% 떨어졌고, 퀄컴(-7.3%)과 마벨(-4.5%) 등 반도체주도 큰 폭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의 아이폰13 광고
중국 상하이의 아이폰13 광고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