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시 지역화폐 부정 유통 단속…사안 심각하면 경찰 고발

송고시간2022-03-15 10:06

댓글

'온통대전' 앱서 신고 가능…불법 환전·유흥업 거래·거래 거부 행위 등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출시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출시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16일부터 이달 말까지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부정 유통 행위 단속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온통대전 거래현황 모니터, 시민 신고 등을 통해 의심 사례가 포착되면 시와 5개 자치구 합동 단속반이 현장에 직접 나가 점검한다.

중점 단속 대상은 물품 판매 없이 온통대전 수취·환전, 사행·유흥업 등록업종 거래, 온통대전 거래 거부·차별 대우 등이다.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가맹점 등록 취소, 과태료 부과, 부당이득 환수 등의 행정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부정 유통 규모가 크고 사안이 심각하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수도 있다.

온통대전 이용자들은 고객센터(☎ 1661-9645) 또는 온통대전 전용앱 Q&A '묻고답하기' 코너에서 부정 유통 행위를 신고하면 된다.

임묵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 총 발행액이 3조1천억원에 이를 정도로 성장했다"며 "온통대전 앱에 가입한 83만명의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