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붕괴사고 인근 피해 상가 보상협상 난항…"협상 중단"

송고시간2022-03-15 14:30

댓글
광주 화정아이파크 진입로 막은 차량들
광주 화정아이파크 진입로 막은 차량들

[화정아이파크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6개 층이 붕괴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피해를 본 주변 상가에 대한 보상 협상이 난항이다.

사고 현장 인근 상인들로 구성된 '화정아이파크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는 15일 오전 공사 현장으로 진입하는 도로에 차량을 세워두고 공사 차량 진입을 막았다.

보상 협상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HDC 현대산업개발 측이 붕괴 건물 철거를 위한 준비 작업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이유였다.

공사 현장 관계자들이 경찰에 신고하고 가로막은 차량을 견인차 등을 동원해 치운 뒤에서야 상황은 일단락됐다.

현장에서 상황이 마무리돼 형사 사건화는 되지 않았다.

대책위와 HDC 현대산업개발 측의 보상 협상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현산 측은 사고가 난 시점부터 피해액을 산정해 보상액을 협상하고 그 외 나머지 부분은 별도로 논의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책위 측은 화정아이파크 공사가 시작된 3년여 전부터 소음 및 균열, 비산먼지 등 지속해서 피해를 봐왔다며 이러한 부분을 보상에 포함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 피해액을 산정하기 위해 현산 측이 선임한 손해사정인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사고 발생 이후 상당한 시간이 흘렀는데 협상은 진전된 것이 하나도 없다"며 "보상 협상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철거 등) 후속 조치가 끝나버리면 저희는 제대로 보상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터 현산과의 협상 자체를 중단하고 단체 행동을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정몽규 회장의 사과와 합당한 보상안이 나올 때까지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산 측 관계자는 "보상 협의를 하려면 피해 규모를 명확하게 산정하는 것이 필요한데 그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오는 18일 양측 당사자와 손해사정인, 지자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손해사정 관련) 설명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