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법원 "남양유업·대유, 조건부 경영권매각 협약 금지" 결정 유지

송고시간2022-03-15 16:23

댓글

한앤코 측 가처분 인용…이의신청했지만 원결정 재차 인가

남양유업
남양유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법원이 한앤컴퍼니(한앤코)와 법적 분쟁 중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에게 대유홀딩스와 맺은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이행을 재차 금지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경근 부장판사)는 홍 회장 측이 한앤코를 상대로 낸 가처분 이의 사건에서 원결정 인가 결정을 내렸다.

홍 회장은 지난해 11월 대유위니아그룹과 상호 협력을 위한 이행협약을 체결했다. 홍 회장이 한앤코와 법적 분쟁에서 승소해 주식 양도가 가능해질 경우 대유위니아그룹에 남양유업 주식과 경영권 매각을 함께 추진하는 '조건부 약정'이다.

한앤코는 앞서 지난해 5월 홍 회장과 남양유업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 계약을 맺었지만 계약이 파기돼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한앤코는 지난해 12월 홍 회장과 대유홀딩스가 협약을 이행하지 못 하게 해달라며 법원에 '계약 이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홍 회장 측은 이에 반발해 가처분 이의 신청을 냈지만, 재판부는 한앤코 측 신청을 받아들인 원결정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한앤코가 홍 회장 등을 상대로 낸 주식양도 소송의 본안 사건은 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심리 중이다.

wat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