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위 대한항공, 우리카드 잡고 6연승 콧노래…챔프전 직행 보인다

송고시간2022-03-16 21:50

댓글
펄펄 나는 임동혁
펄펄 나는 임동혁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대 대한항공 경기. 대한항공 임동혁이 공격하고 있다. 2022.3.1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위 대한항공이 '난적' 우리카드를 꺾고 6연승을 질주했다.

대한항공은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방문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1 18-25 25-23 23-25 15-10)로 승리했다.

6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21승 11패, 승점 63을 기록하며 2위 KB손해보험(18승 14패·승점 58)과 격차를 벌렸다.

3위 우리카드는 어깨 통증으로 결장한 '주포' 나경복의 빈자리를 체감했다.

대한항공은 1세트에서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를 앞세워 우리카드와 접전을 이어갔다.

링컨은 16-18에서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내며 우리카드의 기를 꺾었다.

링컨의 활약은 계속됐다. 18-20에서 오픈 공격을 상대 코트에 꽂아 넣은 데 이어 강력한 서브로 반격을 주도했다.

링컨의 날카로운 서브가 우리카드 이강원의 공격 범실로 이어지며 스코어는 20-20 동점이 됐다.

링컨은 이후 연속 서브 득점을 터뜨려 22-20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대한항공은 경기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23-21에선 한선수와 김규민이 연속으로 송희채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으며 1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링컨은 1세트에서만 8득점을 기록했다.

곽승석 ‘아무도 없네’
곽승석 ‘아무도 없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대 대한항공 경기. 대한항공 곽승석이 공격하고 있다. 2022.3.16 mon@yna.co.kr

대한항공은 2세트를 다소 허무하게 내줬다. 주 공격수 정지석이 공격 성공률 12.50%에 그치는 등 부진한 게 컸다.

대한항공은 3세트에서 정지석을 뺐고, 세트 중반엔 링컨 대신 임동혁을 넣어 변화를 줬다.

임동혁은 22-20에서 강서브를 날려 공격권을 가져왔고, 곽승석이 다이렉트 공격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임동혁은 23-21에서 간결한 스파이크로 천금 같은 점수를 올리며 우리카드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부상으로 교체되는 알렉스
부상으로 교체되는 알렉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대 대한항공 경기. 우리카드 알렉스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2022.3.16 mon@yna.co.kr

대한항공은 4세트를 접전 끝에 23-25로 내준 뒤 5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한항공은 휴식을 취한 링컨과 정지석을 다시 내세웠다. 반면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4세트 막판 왼쪽 무릎 통증을 느껴 벤치로 물러났다.

전력을 풀 가동한 대한항공은 주요 선수들이 모두 빠진 우리카드를 손쉽게 요리하며 승리를 챙겼다.

대한항공은 링컨(21점), 곽승석(16점), 임재영(12점), 임동혁(11점) 등 주요 선수들이 골고루 활약했다.

우리카드 알렉스는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각 3개 이상)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