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우크라 점령 계획없어…중립국화 협상할 것"(종합)

송고시간2022-03-17 05:53

댓글

"군사작전 성공적으로 진행중…국내 친서방주의자들은 반역자 집단"

푸틴 대통령
푸틴 대통령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점령할 계획이 없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군사작전과 서방의 대러 제재로 어려움에 부닥친 지방정부 지원책 논의를 위한 화상 회의에서 "키이우(키예프) 인근이나 다른 우크라이나 도시들에 러시아군이 등장한 것은 우크라이나를 점령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우리에겐 그러한 계획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러시아에 원칙적인 문제인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와 탈군사화 및 탈나치화 문제에 대해 협상 과정에서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탈군사화는 우크라이나의 군사력 무력화를, 탈나치화는 반러 친서방 노선을 추구하는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 축출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이 사전 계획에 따라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양민 피해를 피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을 개시한 이유에 대해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우리에겐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할 어떠한 가능성도 남아있지 않았다. 특별군사작전을 수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만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영토에서만 행동했더라면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가져오거나 러시아에 대한 위협을 근절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러시아와 러시아 국민의 안보를 확실하게 보장할 것이며 절대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대한 공격적 행동의 근거지가 되도록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을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통제하고 있는 돈바스 지역 보호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동시에 돈바스 지역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선 이 지역의 러시아 주민들을 억압한 우크라이나 중앙 정부를 축출해야만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이날 러시아에서 돈을 벌어 외국에서 호화롭게 생활하는 친서방 성향의 자국 사업가 집단을 '제5열'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제5열은 적을 이롭게 하거나 적과 내통하는 내부 반역자 집단을 일컫는 용어다.

그는 "서방은 '제5열'에 큰 기대를 걸 것이다. 러시아에서 돈을 벌지만 저쪽(서방)에서 사는 국가반역자들, 지리적으로가 아니라 정신적으로 저쪽에 사는 자들"이라면서 "그들 중 많은 이들은 정신적으로 러시아와 러시아 국민과 함께 있지 않고 저쪽에 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국민, 특히 러시아 국민은 진정한 애국자와 진짜 반역자를 구분해 낼 수 있을 것이고, 그들을(반역자들을) 우연히 입안에 들어온 날파리처럼 뱉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처럼 자연스럽고 필수적인 사회의 자체 정화는 우리나라와 우리의 연대, 어떠한 도전에도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를 상대로 사이버 공간에서 대규모 공격이 펼쳐지고 있으며 유례없는 정보전이 전개되고 있다"면서 "여기엔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모든 외국 언론이 동원되고 있고 이들에겐 객관성과 독립성은 신화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대러 제재로 어려움에 부닥친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보조금과 연금, 최저임금과 공무원 봉급 등을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cjyo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