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美 "우크라에 드론, 대공·대전차 미사일 등 지원"(종합2보)

송고시간2022-03-17 04:36

댓글

"총 8억 달러 규모"…바이든 집권 이후 우크라에 총 20억 달러 지원

"푸틴, 우크라에서 잔혹 행위…엄중한 대가 치르도록 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드론과 대공 및 대전차 미사일 등 모두 8억 달러(한화 약 9천876억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을 통해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스스로를 지키고 싸울 수 있는 무기를 지원할 것"이라며 "그들이 자유와 민주를 위해 싸우는 것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지원 방침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날 미 의회 화상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더 많은 군사적 지원을 호소한 뒤 이뤄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새로운 지원패키지는 우크라이나에 전례 없는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러시아 항공기와 헬기를 차단하기 위한 800기의 대공 미사일 시스템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이번에 지원되는 무기는 스팅어 대공미사일 시스템 800기를 비롯해 ▲재블린 대전차미사일 2천 기 등 9천 기의 대(對)기갑 공격무기 ▲무인 항공기 시스템(드론) 100기 ▲기관총·유탄 발사기·소총·권총 등 7천 정 ▲소화기 탄약 및 박격포탄 2천만 발 ▲신체 보호장구 2만5천 세트 ▲헬멧 2만5천 개 등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지원 품목에 드론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선 "우크라이나 방어를 위해 최첨단 무기를 보내겠다는 약속 이행의 차원"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또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사거리가 긴 대공미사일 시스템을 획득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규모는 이번 주에만 10억 달러(1조2천345억 원)에 달한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전체 지원은 20억 달러(2조4천690억 원)에 육박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 우리는 마리우폴의 가장 큰 병원에서 수백 명의 의사와 환자들이 인질로 잡히는 것을 목격했다. 이것은 잔혹 행위"라며 "전 세계가 우크라이나를 돕고, 푸틴이 엄중한 대가를 치르게 하는 데에 단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은 우크라이나에 끔찍한 파괴와 공포를 자행하고 있다"며 "이것은 너무나 끔찍하다"고 규탄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