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급성중독 대흥알앤티 직원 산재처리로 치료 보장하라"

송고시간2022-03-17 11:43

댓글
급성 중독 노동자 집단요양 신청
급성 중독 노동자 집단요양 신청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조합원들이 17일 경남 김해시 근로복지공단 김해지사 앞에서 13명이 급성간중독 판정을 받은 대흥알앤티 직원들에 대한 집단요양을 신청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17 seaman@yna.co.kr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작업 과정에서 급성 간중독이 발생한 김해 대흥알앤티 직원 13명에게 산재 처리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17일 근로복지공단 김해지사 앞에서 대흥알앤티 급성 중독 노동자 집단 요양신청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대흥알앤티 사업주에게 급성 간 중독 노동자들이 산업재해를 신청하는 데 협조하는 등 적절한 치료를 보장하고 작업환경을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흥알앤티 노동자는 "아무것도 모르고 시키는 데로 일만 했을 뿐인데 급성 간중독 환자가 됐다"며 "산재 처리를 할 것인지, 공상 처리를 할 것인지 묻는 회사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산재 처리는 산업재해보상법에 따라 근로복지공단이 적절한 보상을 하지만, 공상 처리는 회사가 근로자와 합의해 손해를 배상하는 차이가 있다.

대흥알앤티는 김해시 진례면이 있는 자동차부품업체다.

이주노동자 1명을 포함한 이 회사 직원 13명은 최근 작업 과정에서 세척제에 든 화학물질 트리클로로메탄에 노출되면서 급성 간중독이 발생했다.

대흥알앤티에서 사용한 세척제 제조업체는 최근 16명이 급성중독 진단을 받은 두성산업에서 사용한 세척제를 만든 업체와 같은 곳이다.

중독 직원들은 두드러기 증상과 황달 수치가 높아지는 등의 증세를 보였다.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