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당선인, 인도 총리와 협력 논의…쿼드 4개국 통화 완료(종합2보)

송고시간2022-03-17 20:14

댓글

(서울·뉴델리=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김영현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7일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경제 협력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로써 윤 당선인은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4자 간 안보협의체) 4개국 정상들 모두와 통화를 했다. 윤 당선인이 다른나라 정상들과 통화한 것은 지난 10일 미국, 11일 일본, 14일 영국, 16일 호주에 이어 다섯 번째다.

쿼드는 미국을 중심으로 구성된 대표적인 반중(反中) 연합전선이다. 윤 당선인의 이같은 '통화 행보'는 윤석열 정부의 대외정책 기조를 보여주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4시45분부터 20분간 인도의 모디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다고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석열 당선인,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
윤석열 당선인,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16일 저녁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2022.3.16 [국민의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uwg806@yna.co.kr

모디 총리는 윤 당선인에게 "성공적인 임기를 보내실 것"이라고 인사했고, 이에 윤 당선인도 "모디 총리에 대한 인도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바탕으로 지방선거에서 좋은 결과를 거두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자유민주주의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는 영내 선도국 인도와 외교 안보의 실질적 협력 지평을 넒혀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내년 두 나라 외교관계 수립 50주년이 되는 기념비적인 계기를 맞아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윤 당선인은 "인도의 엄청난 성장잠재력과 거대한 시장, 풍부한 인력을 토대로 양국 간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모디 총리는 "지정학적인 지역 내 위험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한국과의 파트너십이 매우 중요하고 당선인 임기 동안 우호 증진 관계가 심화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윤 당선인과 모디 총리는 특히 기후변화와 녹색경제 등 신산업, 첨단 기술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증대시키고 글로벌 안정적 공급망을 구축하는 데 더욱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모디 총리는 "당선인을 직접 환영할 기회를 희망한다"며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한국어로 작별 인사를 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도 "조속한 시일 내 총리님과 만나 양국 경제협력의 유익한 의견을 나누기를 기대한다"며 통화를 마쳤다.

쿼드는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견제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협의체다.

쿼드 4개국은 지난해 9월 첫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기후변화 대응, 공급망, 기술 안보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는 등 다양한 경제안보 분야를 아우르며 중국 견제를 위한 협력 네트워크를 짜고 있다.

윤 당선인은 쿼드 산하 백신·기후변화·신기술 워킹그룹에 참여해 기능적 협력을 해 나가면서 추후 정식 가입도 단계적으로 모색하겠다는 공약을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새 정부는 문재인 정부와 달리 쿼드와의 협력을 더 적극적으로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통화 사실을 알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트윗.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통화 사실을 알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트윗.

[나렌드라 모디 총리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모디 총리는 이와 별도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윤 당선인과의 통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윤 당선인과 대화하게 돼 기뻤다"며 통화에서 윤 당선인의 최근 대통령 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분야에서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할 잠재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모디 총리는 지난 10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윤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인도 총리실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모디 총리가 윤 당선인에게 가능한 한 빨리 인도를 방문해달라고 초청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모디 총리는 2014년 5월 취임했으며 2019년 5월 재선에 성공했다. 재임 기간 2015년 5월과 2019년 2월 두 차례 한국을 방문했다.

[그래픽] 윤석열 당선인 주요국 정상 통화
[그래픽] 윤석열 당선인 주요국 정상 통화

(서울 = 연합뉴스) 김토일 김민지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이후 잇따라 주요국 정상과 전화통화를 나누며 주변 강대국과의 외교 기조에 변화를 예고했다. kmtoil@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jkim84@yna.co.kr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