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용수 할머니 "윤 당선인, 위안부 문제 해결 약속"

송고시간2022-03-17 21:41

댓글

피해자들, '위안부 문제' 유엔 고문방지위 회부 촉구 청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해 9월 11일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해 9월 11일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4) 할머니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고 17일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추진위) 주최로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 할머니는 지난해 9월 당시 국민의힘 대권주자였던 윤 당선인과 만났을 때 "제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얘기를 하니 '예'하면서 약속을 했다. 일본의 사과를 반드시 끌어낸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말씀에 저는 안심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를 비롯해 각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이날 유엔의 인권 분야 특별보고관들에게 위안부 문제의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 회부를 한국 정부에 촉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할머니가 대표로 있는 추진위는 이날 유엔 특별보고관들에게 청원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청원에는 이 할머니를 비롯해 강일출(94), 박옥선(97), 이옥선(94), 이옥선(92), 박필근(94) 할머니와 중국의 펑주잉(彭竹英), 필리핀의 말라야 롤라스 등 생존 피해자들이 참여했다.

네덜란드 출신 피해자 고(故) 얀 루프 오헤른의 유족과 인도네시아·동티모르의 피해자 대변 단체인 '일본-동티모르 연맹'(Japan East Timor Coalition)도 청원에 동참했다.

청원서에는 일본 정부가 지난 30년간 전쟁범죄 인정·진상 규명·공식 사죄·법적 배상·책임자 처벌 등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고 오히려 강제 동원을 부정하는 등 역사 왜곡을 해왔다며, 피해자 구제를 위해 한·일 양국 합의로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하거나 CAT 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위안부 문제를 ICJ에서 다루려면 한국과 일본 모두 동의해야 하지만, CAT 회부는 일본 동의 없이도 가능하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담아'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담아'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주최로 열린 각국 '위안부' 생존자 및 단체의 유엔 인권 특별보고관 공개서한 발송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개서한과 직접 적은 입장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3.17 jieunlee@yna.co.kr

이 할머니는 "정부 관계자 중 어느 사람도 'CAT로 가겠다', '일본의 더러운 돈 10억엔을 돌려주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며 "겨우 한다는 말이 '할머니 건강하세요'다. 그런 말은 듣고 싶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에 지지 서명을 받으러 찾아가니까 서로 손 잡고 눈물을 흘리면서 '꼭 우리 문제를 해결하자'고 다짐했다"며 울먹였다.

추진위 소속 신희석 연세대 법학연구원 전문연구원은 "유엔 특별보고관들의 권고가 법적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인권전문가들의 권고가 있다면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윤 당선인이 곧 취임할 텐데 유엔에서 메시지가 있으면 조처를 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ll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