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마존, 영화사 MGM 인수 마무리…美·EU서 승인 마쳐

송고시간2022-03-18 02:32

댓글

'007', '록키' 등 영화 4천여 편 확보하게 돼

아마존(아래)과 MGM의 로고
아마존(아래)과 MGM의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17일(현지시간) 영화사 MGM에 대한 인수 거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아마존은 성명에서 모든 MGM 직원을 환영한다면서 MGM 스튜디오의 경영진과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리해고 조치는 없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로이터는 풀이했다.

이에 따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서 '프라임 비디오'로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과 경쟁하고 있는 아마존은 전통의 영화 스튜디오인 MGM의 콘텐츠를 추가로 확보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MGM은 첩보액션 영화의 간판 격인 '007' 프랜차이즈와 스포츠 영화 '록키' 시리즈 등 4천여편의 영화 작품과 TV 드라마를 보유하고 있다.

MGM은 앞으로 프라임 비디오 및 아마존 스튜디오 사업을 관장하는 마이크 홉킨스 수석부사장 휘하로 편입된다.

'007' 영화에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
'007' 영화에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마존은 2010년 영화·드라마 제작·배급사인 아마존 스튜디오를 자회사로 차려 오리지널 영화·드라마를 제작해왔다.

홉킨스 수석부사장은 "양질의 스토리를 창작해 들려줄 더 많은 기회를 만들기 위해 MGM의 직원, 창작자, 인재들과 함께 일할 것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아마존이 MGM 인수를 마무리 지은 것은 마지막 걸림돌로 남아 있던 미국의 경쟁 당국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마감시한까지 별다른 의사를 표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FTC는 현재 아마존의 온라인 쇼핑몰 사업 등에 대해 반(反)독점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이번 인수에 대해서는 반독점법 위반 소지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유럽연합(EU)의 행정부격인 EU 집행위원회도 15일 이번 인수 거래를 조건 없이 승인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5월 85억달러(약 10조2천800억원)에 MGM을 인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