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유엔 "민간인 사망자 847명…난민 333만 명"

송고시간2022-03-19 23:09

댓글
우크라 난민으로 빼곡한 폴란드행 피란 열차 객실
우크라 난민으로 빼곡한 폴란드행 피란 열차 객실

(르비우 E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르비우 역에서 출발한 폴란드행 피란 열차의 객실이 여성과 어린이 난민들로 빼곡하다. 유엔 산하 국제이주기구(IOM)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0일째인 이날 현재 국외로 탈출한 난민이 300만 명을 넘어섰다며 이 중 절반가량은 어린이라고 밝혔다. 2022.3.16 sungok@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인권사무소는 1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숨진 민간인 수가 850명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인권사무소는 개전 일인 지난달 24일 오전 4시부터 이날 0시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목숨을 잃은 민간인이 847명이라고 알렸다.

이 가운데는 어린이 64명도 포함됐다.

같은 기간 부상한 민간인은 어린이 78명을 포함해 모두 1천399명으로 집계됐다.

인권사무소는 격렬한 교전이 벌어지는 지역의 경우 정보 접수와 확인이 지연되고 있다며 실제 사상자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유엔은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피해 국외로 떠난 난민 수가 330만 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전날 낮 12시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국경을 넘어 피란을 간 난민이 약 333만 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과반인 201만 명이 인접국 폴란드로 갔다.

이 밖에 난민들은 루마니아(약 52만 명)와 몰도바(약 36만 명), 헝가리(약 30만 명), 슬로바키아(약 24만 명) 등지로도 피란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eng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