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미크론 유행 넘긴 美 뉴욕서 오미크론 하위변이 확산

송고시간2022-03-20 03:31

댓글
미국 캘리포니아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의 텐트 병동
미국 캘리포니아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의 텐트 병동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행이 크게 후퇴한 가운데 오미크론의 하위 계통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 보건 당국은 18일(현지시간)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로, 전염성이 더 강력한 'BA.2'가 이 도시의 신규 확진자 가운데 약 3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9일 보도했다.

오미크론은 지난 겨울 미국 전역에서 폭발적인 코로나19의 확산을 이끌면서 한때 비중이 거의 100%에 달했지만, 이제는 BA.2에게 조금씩 잠식당하고 있다.

뉴욕시의 신임 보건국장 아슈윈 버산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뉴욕이 유럽이나 아시아 일부 국가들에서 일어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을 따라가기 직전의 상황인지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산 국장은 다만 "지역사회 전파는 여전히 낮다"며 당장 불안해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난 1월 초 4만여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가파르게 하락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다시 반등하고 있다. 17일 기준 뉴욕시의 7일 평균 하루 확진자는 905명으로 700명이 채 안 됐던 2주 전보다 35% 늘었다.

미국 전체적으로도 BA.2 변이는 증가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의 신규 확진자 중 BA.2 변이 감염자는 1월 22일 기준 0.4%에 그쳤지만 3월 5일엔 13.7%, 3월 12일에는 23.1%로 올라섰다.

뉴욕과 이웃한 뉴저지주에서도 확진자가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필립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전 세계적인 확진자 증가를 뒤따라 결국 뉴저지에서도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지 미국 전체로 보면 신규 확진자는 여전히 감소세다. NYT 자체 집계에 따르면 18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만9천650명으로 2주 전보다 37%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이 수치가 3만명 아래로 내려온 것이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