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에코플랜트, 2023년 상장 목표로 주관사 선정 착수

송고시간2022-03-21 09:54

댓글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제안 요청서 발송

SK에코플랜트 수송사옥
SK에코플랜트 수송사옥

[SK에코플랜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SK에코플랜트가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

SK에코플랜트는 21일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증권사의 제안서를 받은 뒤 예비후보자 선정 등을 거쳐 내달 중 주관사단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 상장을 목표로 진행하며 구체적인 일정은 선정된 주관사단과 협의를 거쳐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는 "2023년 IPO를 통해 아시아 1위 환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성장 모멘텀을 마련하고, 신사업 투자 재원을 조속히 확보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2020년 국내 환경플랫폼 기업인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인수한 데 이어 6곳의 환경기업을 추가로 인수한 바 있다.

이어 지난달에는 세계 최다 거점을 보유한 글로벌 전기·전자 폐기물(E-waste) 선도기업인 테스(TES)를 인수하며 글로벌 IT 기기·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사업에 진출했다.

SK에코플랜트는 수소연료전지, RE100(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글로벌 캠페인), 해상풍력, 태양광 등의 신재생에너지 사업도 추진 중이다.

SK에코플랜트는 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재무 안정성 개선에도 공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먼저 지난달 출범한 하이테크 엔지니어링 기업인 SK에코엔지니어링의 상환전환우선주(지분 50.01%)를 매각해 4천50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또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IPO)를 통한 전환우선주(CPS)와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발행해 총 1조원 가량의 자본 확충에도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의 실적 성장세가 본격화되면서 회사 영업 현금 흐름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SK에코플랜트는 덧붙였다.

redfla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