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수입품 '코로나 검역' 대폭 강화…한국식품 수출차질 전망"

송고시간2022-03-22 08:15

댓글

PCR 검사·살균대상 확대…aT "유통비 증가·판매 감소 예상"

지난해 중국 산둥성 칭다오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근로자가 화물 컨테이너 옆을 지나가고 있다.
지난해 중국 산둥성 칭다오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근로자가 화물 컨테이너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중국이 자국내 코로나19 확산의 한 원인으로 수입품을 지목하고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제품에 대한 검역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산 식품의 대(對)중국 수출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수출정보(KATI)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중국 수출 농식품에 대한 검역 및 검사 강화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입 냉장·냉동식품에만 하던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살균·소독 조치를 상온 제품에 대해서도 시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수입 상온 식품은 소독, PCR 검사, 검역 증명을 마친 후 10일 이상 지나야 출고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

이처럼 강화된 검역조치의 대상에 한국산 수입 식품도 포함된다고 aT는 설명했다.

칭다오시는 앞서 지난 14일 '한국산 의류 택배' 등을 코로나19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한국발 화물을 대상으로 핵산검사와 살균을 강화한 바 있다.

칭다오시 외에도 쓰촨성 청두시는 최근 연해지역에서 내륙지역으로 운송하는 모든 한국산 수입품을 대상으로 2회 이상 PCR 검사와 소독·살균 조치를 의무화했다.

특히 광둥성은 한국산 냉장·냉동식품의 통관 절차 중 일부 샘플에만 시행하던 물품 검사를 최근 전수검사로 바꿨다.

aT 관계자는 "청두시와 광둥성에서 검역이 강화돼 한국산 수입품이 영향을 받고 있지만, 이는 한국 물품만을 겨냥한 조치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당국의 봉쇄조치와 교통 통제에 따라 물류 작업이 정체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이어 "한·중 양국에서 통관절차가 길어져 유통비용과 운송 시간이 늘어나고, 한국산 냉장·냉동제품의 중국 내 판매가 급감할 것"이라면서 "특히 유통기한이 짧은 유제품 등 냉장 제품의 통관 대기시간이 길어지며 현지 바이어의 발주가 줄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