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월 '매파 발언'에 유가 재급등까지…뉴욕증시 '주춤'

송고시간2022-03-22 05:27

댓글

파월, 기준금리 한 번에 0.5%P 올리는 '빅 스텝' 시사

유가도 110달러 재돌파…10년물 美 국채금리 2.3% 넘어서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는 21일(현지시간)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의 '매파'(통화긴축 선호) 발언과 국제유가 재급등의 충격으로 주춤거렸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1.94포인트(0.58%) 내린 34,552.99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 지수는 5거래일 연속 상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94포인트(0.04%) 내린 4,461.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5.38포인트(0.40%) 떨어진 13,838.46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연준의 0.25%포인트 금리인상 결정 후 불확실성 해소로 급반등하던 뉴욕증시는 이날 파월 의장이 한 번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 가능성을 시사한 뒤 하강했다.

그는 이날 전미실물경제협회(NABE) 콘퍼런스에서 "가격 안정을 회복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좀 더 제한을 가하는 수준으로 움직일 필요가 분명히 있다"며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이상 올림으로써 더 공격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적절하다고 결론 낸다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의 연설이 공개된 직후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지난 2019년 5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2.3%를 돌파했다.

이러한 시장금리 급등은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들에 다소 타격을 줬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는 2.3% 하락했다.

또한 투자자들은 물가 불안의 진원지인 국제유가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우려에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7.1%(7.42달러) 급등한 112.12달러에 장을 마감해 110달러 선을 재돌파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7.1%(7.69달러) 치솟은 115.62달러에 거래됐다.

유럽연합(EU) 국가들도 미국과 영국에 이어 대러시아 에너지 제재 동참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글로벌 공급 부족 염려를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전쟁으로 인한 유가 등 원자재가 급등은 인플레이션 심화 또는 스태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일요일인 전날 CNN방송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협상 시도가 실패할 경우 "3차 세계대전이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해 시장의 불안을 키웠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발언 직후 1% 이상 큰 폭으로 떨어졌던 주요 지수들은 장 막판 매수세 유입에 힘입어 낙폭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한편,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사고 여파로 보잉은 이날 3.6% 급락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