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소수민족 탄압 연루된 中 관리들 입국 금지 제재

송고시간2022-03-22 07:08

댓글

"중국 안팎서 소수민족 지도자, 반체제 인사 억압에 공모"

작년 12월 '중국 신장 상품 수입금지법' 서명하는 바이든
작년 12월 '중국 신장 상품 수입금지법' 서명하는 바이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안팎에서 소수민족과 인권운동가 등 탄압에 관여한 중국 당국자들에게 비자발급을 제한해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제재를 가했다.

제재 대상은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 종교 지도자, 소수민족 구성원, 반체제 인사, 인권 운동가, 언론인 등을 억압한 정책과 조처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여겨지는 중국 당국자들이다.

국무부는 구체적으로 누가 제재 대상인지, 몇 명이나 되는지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성명에서 중국 정부를 향해 신장의 집단학살, 티베트의 억압적 정책, 홍콩의 기본적 자유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 데 비춰 이들 인권 문제와 관련된 인사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보복 위협에도 불구하고 용감하게 목소리를 낸 이들에게 지지를 재확인한다"며 "중국이든, 미국이든, 다른 곳이든 잔혹행위와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는 중국 당국자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이번 조처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신장, 홍콩, 티베트의 인권 침해에 대해 취해진 비자 제재에 추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해외 인권 탄압 사례와 관련해 미 법무부는 최근 미 연방의원 선거에 출마한 중국 반체제 인사의 당선을 막으려 한 혐의로 전직 중국 국가안본부 소속 첩보원을 기소했다.

2020년에는 중국 정부가 쫓고 있던 뉴저지주 남성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압박한 혐의로 8명을 기소한 일이 있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