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금융사, 하나금융과 첼시 인수 참여…입찰가 크게 올라"

송고시간2022-03-22 07:08

댓글

닉 캔디 '블루 풋볼 컨소시엄'에 추가 투자

첼시 홈 구장 스탬퍼드 브리지
첼시 홈 구장 스탬퍼드 브리지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명문 구단 첼시 인수전에 하나금융투자와 함께 한국의 금융사가 하나 더 뛰어들었다고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영국 부동산 개발업자 닉 캔디가 한국의 또 다른 대형 금융기관으로부터 투자를 받으면서 첼시 인수를 위한 입찰가를 20억 파운드(약 3조1천900억원)에서 크게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캔디의 컨소시엄에는 하나금융투자와 C&P스포츠 등 한국 회사 두 곳이 참여하고 있었는데, 지난 주말 한국의 또 다른 금융기관이 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됐다"고 썼다.

캔디가 이끄는 '블루 풋볼 컨소시엄'은 러시아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첼시 매각을 발표하자 구단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아브라모비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영국 정치권의 압박에 이달 초 매각을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까운 아브라모비치는 영국과 유럽연합(EU) 등의 제재 명단에 올라있다.

아브라모비치가 구단 매각 작업을 미국의 투자자문사인 레인그룹에 일임한 가운데, 블루 풋볼 컨소시엄 외에도 여러 주체가 입찰했다.

첼시 인수에 나선 영국인 사업가 닉 캔디
첼시 인수에 나선 영국인 사업가 닉 캔디

[EPA=연합뉴스]

BBC 보도에 따르면 전 브리티시 항공 회장 마틴 브로턴과 세바스티안 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 컨소시엄,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 구단주인 리케츠 가문, 스위스 갑부 한스요르크 위스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공동 구단주 토드 보얼리 컨소시엄 등이 입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90억 파운드(46조 3천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투자회사 센트리쿠스도 첼시 인수전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디어 회사 한 곳도 최근 입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첼시의 새 주인은 복잡한 절차를 거쳐 결정된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레인그룹은 입찰자 중 2~3곳을 추려 22~23일 중 최종 매각 대상자를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영국 정부가 최종 매각 대상자의 자금원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 매각 대금이 아브라모비치의 주머니로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도 확인돼야 한다.

스카이스포츠는 "첼시의 새 주인을 찾는 절차가 빠르게 진행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 짧게는 1주, 길게는 3주가 더 걸릴 것으로 보이며, 아마 4월 말은 돼야 매각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