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숙' 미컬슨, 마스터스도 불참…'27연속 출전 마침표'

송고시간2022-03-22 08:15

댓글
고개숙인 미컬슨.
고개숙인 미컬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지원을 받는 슈퍼골프 리그를 옹호하다 역풍을 맞고 '자숙'에 들어간 필 미컬슨(미국)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도 불참한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드는 미컬슨이 오는 4월 5일(한국시간) 개막하는 마스터스에 출전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보도했다.

미컬슨은 2004년, 2006년, 2010년 등 3차례 마스터스 그린 재킷을 입었다.

미컬슨은 지난 1월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이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전혀 나서지 않고 있다.

그는 슈퍼골프리그 출범에 앞장서면서 PGA투어를 역겨울 만큼 탐욕적이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또 사우디의 인권 탄압을 알고 있지만, PGA투어를 압박하려는 지렛대로 삼겠다고 말했다가 미국 언론과 후원 기업, 그리고 PGA투어 동료 선수들의 반발을 사는 등 역풍을 맞았다.

KPMG, 워크데이, 암스텔 등 후원사들이 계약을 끝냈고 미컬슨 재단이 주최하던 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도 2023년 대회부터 미컬슨 재단과 함께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또 2004년부터 미컬슨을 후원한 용품업체 캘러웨이마저 관계를 잠정 중단했다.

사면초가에 몰린 미컬슨은 자숙하겠다면서 당분간 대회 출전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고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도 불참했다.

아마추어이던 1991년 처음 마스터스에 출전했던 미컬슨은 프로가 된 뒤 1993년에 출전한 데 이어 1995년부터는 작년까지 한 번도 마스터스에 결장한 적이 없다.

이번에 출전하지 않으면 27연속 출전에 마침표를 찍는다.

마스터스는 우승자에게 평생 출전권을 준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