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부산시의회 협약변경 보류로 또 암초

송고시간2022-03-22 10:14

댓글

운영비 지원 해결하자 시의회서 제동…기장군 "협약위반" 반발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조감도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조감도

[기장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수년째 표류하고 있는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사업이 부산시의회 제동으로 다시 암초를 만났다.

22일 부산시의회, 부산 기장군 등에 따르면 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7일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실시협약 변경 동의안을 심사 보류했다.

당초 이 사업은 2014년 부산시와 기장군, KBO의 3자 실시협약에 따라 추진됐다.

기장군이 기장 야구 테마파크 내 1천850㎡ 땅을 제공하고 부산시가 108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야구 명예의전당을 건립한 뒤 KBO가 운영을 맡기로 했다.

하지만 운영비 지원 문제를 두고 기관들이 이견을 보이면서 사업에 차질을 빚었다.

이후 기장군이 소유권을 이전받고 운영비까지 지원하기로 하면서 사업 추진이 급물살을 타는 것처럼 보였다.

부산시가 조성 비용을 대고, 기장군이 연간 운영비를 대는 대가로 소유권을 보유해 공립 박물관 형태로 명예의전당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KBO는 직원을 파견해 명예의전당을 위탁 운영하면서 명예의전당 헌액식 등 야구 관련 행사를 주관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기장군의회도 KBO 사무국도 변경협약에 동의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부산시의회가 실시협약 변경 동의안을 심사 보류하면서 사업은 또 다른 암초를 만났다.

시의회는 운영비를 독립채산제로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로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받았는데 기장군이 운영비를 지원하게 되면 투자심사 취지에 어긋난다며 심사를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장군은 즉각 반발했다.

기장군 관계자는 "어떤 이유로 심사를 보류했는지 파악하고 있다"며 "부산시의회를 찾아가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노력 끝에 한국야구 명예의전당 사업을 정상화 궤도에 올려놓았지만, 부산시와 부산시의회의 이해할 수 없는 대처로 사업이 다시 위기를 맞게 됐다"며 "인제 와서 건축비 지원을 담은 변경 협약서를 문제 삼는다면 분명한 협약 위반"이라고 반발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